UPDATED. 2020-10-27 22:04 (화)
초이락 ‘메카드’ 완구, 국제 특허 분쟁에서 승소
초이락 ‘메카드’ 완구, 국제 특허 분쟁에서 승소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10.0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국내 완구업체가 글로벌 완구업체를 상대로 낸 국제 특허 분쟁에서 이겼다.

콘텐츠 전문 기업 ㈜초이락컨텐츠팩토리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메카드’ 완구가 캐나다 글로벌 완구업체인 스핀마스터를 상대로 한 국제 특허 분쟁에서 승소했다고 밝혔다.

초이락컨텐츠팩토리는 라이선스를 준 미국 마텔의 유통망을 통해 미국, 캐나다, 호주 등의 시장에 진입했다. 그런데 스핀마스터는 ‘메카드’ 완구가 자사의 ‘바쿠간’ 특허들을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초이락은 지난해 3월 미국특허심판소 및 항소위원회(US PTAB)에 스핀마스터가 침해를 주장한 ‘바쿠간’ 미국 특허 3건에 대해 무효심판을 요청했다. 그 결과 지난달 말 US PTAB로부터 모든 특허 청구항을 무효화하는 판결을 받았다. 스핀마스터의 ‘바쿠간’ 핵심 특허들이 이미 기존에 개발되거나 알려진 완구기술로서 특허성이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앞서 이탈리아(EU), 중국 최고인민법원도 미국에서와 같은 주장을 편 스핀마스터 측의 특허 청구항을 무효화하거나 ‘메카드’ 완구가 스핀의 특허를 침해하지 않는다고 초이락의 손을 들어주었다. 특별히, EU의 스핀마스터 특허도 스핀마스터가 타 소송에서 침해를 주장해 온 핵심 청구항이 이탈리아(밀라노법원)에서 무효결정을 받았다.

초이락컨텐츠팩토리 측은 “수년간의 재판으로 많은 비용을 소요했다. 그동안 사업을 방해해온 ‘특허분쟁에서 모두 승소한 결과를 토대로 ‘터닝메카드’ 시리즈의 세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기 위해 전 세계의 다양한 파트너와 만나 논의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