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5:56 (금)
퓨젠바이오, ‘버섯 균주’ 특허권 소송 승소
퓨젠바이오, ‘버섯 균주’ 특허권 소송 승소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0.08.25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생물플랫폼 바이오기업 퓨젠바이오는 씨엘바이오를 상대로 제기한 버섯균주 도용 소송에서 이겼다.

퓨젠바이오는 25일 ‘세리포리아 락세라타(CL)’ 균주 특허권 침해금지 가처분 신청이 인용됐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제60민사부는 결정문을 통해 “씨엘바이오 제품들에 함유된 균주가 세리포리아 락세라타와 유전적 유사성이 낮은 신종 균주라고 볼 수 없다”며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K-1과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는 동일한 균주에 사용하는 서로 다른 명칭에 불과한 것”이라고 결정했다.

이에 따라 씨엘바이오가 제품들을 생산 판매하는 행위는 퓨젠바이오의 특허권 침해에 해당한다는 판결이 내려졌다. 재판부는 또 “씨엘바이오는 각 제품을 생산, 사용, 양도, 대여 또는 수입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판시했다.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균주(이미지=퓨젠바이오)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균주(이미지=퓨젠바이오)

재판부는 “씨엘바이오가 가처분 결정에도 불구하고 이를 위반할 현저한 우려가 있다”며 위반 시마다 퓨젠바이오에 일정 금액을 지급하라는 간접강제를 함께 명했다.

씨엘바이오는 제품들에 ‘포로스테레움 스파디세움(한국명: 갈색종이비늘버섯)’이라는 균주를 함유시켜 특허권을 침해하지 않는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간 종내 균사 결합을 통하여 그와 전혀 다른 균주인 포로스테레움 스파디세움을 얻었다는 씨엘바이오의 주장은 기술상식을 현저히 벗어나고, 포로스테레움 스파디세움을 제품에 적용하기 위한 연구를 충분히 하기도 전에 제품에 적용하였다는 주장도 납득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번 가처분 결정이 인용됨에 따라 씨엘바이오 올인원크림바, 올인원로션 및 올인원샴푸 등을 포함한 6개 제품은 생산, 판매 및 사용이 금지됐다.

퓨젠바이오는 10여년간의 연구개발 및 임상을 통해 ‘세리포리아 락세라타’의 인슐린 저항성 지표(HOMA-IR) 개선을 확인해 2020년 7월 ‘세포나’로 세계최초 상용화했다. 현재 퓨젠바이오의 평촌연구센터에서는 ‘세리포리아 락세라타’가 분비하는 유효물질인 2차 대사산물에서 당뇨와 합병증 원인 치료제의 신약 후보 물질을 발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