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3 20:18 (목)
노브메타파마, 체내 주요기관 섬유증 치료 특허 획득
노브메타파마, 체내 주요기관 섬유증 치료 특허 획득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0.07.29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노브메타파마(대표 황선욱)는 서울대학교병원 및 서울대학교와 공동으로 체내 주요 기관에서 발생하는 섬유화를 억제하여 섬유증을 예방, 개선 또는 치료용 조성물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특허는 노브메타파마의 핵심물질인 CHP(사이클로-히스프로)를 주성분으로 폐, 간, 심장 등 체내 주요장기에 발생하는 섬유화 발생을 억제해 섬유증을 예방, 개선 및 치료 효과가 있음을 나타내는 특허다. 노브메타파마의 새로운 조성물은 특발성 폐섬유증을 포함 주요장기에 발생하는 섬유증 치료제 개발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에 특허를 취득한 새로운 조성물은 노브메타파마가 2020년 상반기 미국에서 물질특허를 취득한 내인성 펩타이드 물질 ‘C01’을 사용했다.

회사 측은 C01에 대한 약물 품질(CMC: Chemistry, Manufacturing, Control)과 안전성 (복합제 형태 검증)이 미국 FDA에서 임상 3상 진입 가능한 수준의 높은 개발단계에 있어, 향후 상용화 일정의 단축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 따르면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의 시장 규모는 해마다 13.1%의 높은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2025년 59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노브메타파마는 현재 코넥스-코스닥 신속이전상장 프로그램을 통해 거래소의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 후 증권신고서 제출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