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3 20:18 (목)
부광약품 '다이나세라퓨틱스', 항암제 SOL-804 日 특허
부광약품 '다이나세라퓨틱스', 항암제 SOL-804 日 특허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7.2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부광약품 자회사 다이나세라퓨틱스는 항암제 SOL-804의 조성물 특허(발명의 명칭: 친유성 화합물의 고체 경구제형)가 일본특허청에 등록됐다고 22일 밝혔다.

다이나세퓨틱스는 의약품의 새로운 제형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부광약품이 100% 지분을 보유한 회사이다.

이번 특허등록으로 일본에서는 SOL-804의 조성물 특허 권리가 2035년까지 보장 받게 된다.

SOL-804는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에 대한 기존 치료제를 개선시킨 개량신약이다. 다이나세라퓨틱스가 2016년 덴마크 Solural Pharma(솔루랄파마)로부터 전세계 개발 및 판권을 취득해 독점개발하고 있다.

이 신약은 기존 치료제가 가지는 문제점인 음식물에 의한 영향을 회피할 수 있어 환자의 복용 편의성 및 복약 순응도를 증가시킨다. 아울러 기존 치료제 보다 낮은 용량을 투여함으로써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

이번 일본에 등록된 조성물 특허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유럽, 중국, 인도 외에도 다수의 국가에서 특허 심사가 진행되고 있다.

부광약품과 다이나세라퓨틱스는 "SOL-804의 특허가 이번 일본에 등록된 것은 기술의 독창성을 인정 받았음과 동시에 글로벌로 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