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5:24 (화)
골프존, ‘비거리 감소율 보정 기술’ 특허소송 대법원 ‘승소’
골프존, ‘비거리 감소율 보정 기술’ 특허소송 대법원 ‘승소’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5.21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골프존이 ‘비거리 감소율에 대한 보정을 제공하는 기술’에 대해 카카오VX와 에스지엠이 제기한 특허무효소송에서 최종 승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골프존에 따르면 지난 14일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카카오VX와 에스지엠이 제기한 상고를 기각하며, 골프존 가상 골프 시뮬레이션 장치에 대한 기술인 ‘비거리 감소율에 대한 보정을 제공하는 가상 골프 시뮬레이션장치 및 방법(특허번호 제1031432호)’에 대해 최종적으로 등록유지를 확정했다. 해당 특허는 골프존이 2010년 12월 출원했다.

문제가 된 특허기술은 가상의 골프코스 상에 볼이 놓인 지형조건을 인식하고 골퍼가 볼을 놓은 타격매트 조건을 파악하여 지형조건과 매트조건을 함께 고려해 비거리를 조정하는 기술이다. 골퍼 타격 환경과 가상 골프코스에서 환경이 동시에 적절히 시뮬레이션 결과에 반영되도록 함으로써, 스크린 골프시뮬레이터에 실제 골프장에서 라운드를 하는 상황과 유사한 리얼리티를 구현하도록 한다.

골프존 관계자는 “두 회사가 특허침해소송 1심 판결에 항소해 현재 특허법원에서 2심이 진행 중”이라며 “골프존은 카카오VX에 약 95억원, 에스지엠에는 약 51억원 손해배상액을 청구한 상태”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