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22:44 (월)
조폐공사, ‘블록체인 앵커링 기술’ 특허 취득
조폐공사, ‘블록체인 앵커링 기술’ 특허 취득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4.02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앵커링 관련 특허증. (사진=조폐공사)

[더리포트] 한국조폐공사는 블록체인 앵커링 관련 기술 특허를 취득했다고 2일 밝혔다.

이 특허 기술은 블록체인 관련 스타트업 기업과 공동으로 출원·취득했으며, 다중 서명을 통해 블록체인 네트워크간 데이터 앵커링의 신뢰성 및 안정성을 보장해준다.

‘앵커링’은 데이터를 다른 블록체인 플랫폼에 저장할 수 있는 기능이며 특허 기술을 활용하면 데이터를 다른 블록체인 플랫폼에도 안전하게 저장할 수 있어 거래의 안정성과 무결성을 확보할 수 있다.

조폐공사는 이 기술을 활용, 현재 운용중인 블록체인 플랫폼 ‘착(chak)’을 데이터 보증의 공공 허브로 육성할 계획이다.

공사 측은 이미 공공 블록체인 플랫폼 ‘착(chak)’을 구축, 이를 활용해 현재 성남, 시흥, 군산 등 6개 지자체에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착(chak)’을 이용하면 모바일 상품권뿐만 아니라 청년배당, 아동수당 등 각종 복지수당을 편리하게 지급하고 관리할 수 있다.

또한 조폐공사는 ▲자동차 주행거리 조작을 방지하는 ‘블록체인 주행거리 기록장치’ ▲‘블록체인 기반 키의 저장 및 복원 방법’ 등의 기술도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이로써 이번 앵커링 특허를 비롯해 12건의 블록체인 기술 관련 특허를 출원했으며, 이 가운데 7건의 특허권을 확보했다.

조폐공사가 블록체인 특허 확보를 중요하게 여기는 이유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온라인이나 모바일 공공정보의 진본성을 입증하는 서비스 때문이다.

조폐공사 홍창석 기술처장은 “블록체인 기술은 온라인이나 모바일에서 공공정보의 진본성을 입증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우리 사회의 신뢰를 높이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