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20:00 (목)
현대엔지니어링, 로봇·3D프린팅 활용 '비정형 건축' 분야 활발한 성과
현대엔지니어링, 로봇·3D프린팅 활용 '비정형 건축' 분야 활발한 성과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3.25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형 건축 기술을 적용한 구조물.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비정형 건축 기술을 적용한 구조물.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더리포트] 현대엔지니어링이 로봇과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 비정형 건축분야에서 활발한 성과를 내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5일 비정형 건축 구조물 시공을 위해 UHPC(초고성능 콘크리트)를 재료로 ‘철근 적층형 3D 프린팅’과 거푸집 제작에 로봇을 활용한 기술을 개발,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 기술은 세계적으로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는 비정형 건축 분야 시공 기술 선점을 위해 삼표와 공동 연구를 진행한 결과다. 로봇 구동을 위한 프로그램엔 건축 로봇 솔루션 스타트업 ‘BAT’가 참여했다.

비정형 건축물은 직선으로 이뤄진 일반적 건축물과 달리 곡선, 유선형 등을 포함하고 있어 높은 난이도의 시공능력이 필요하다. 이에 따라 거푸집설치와 균열 보강이 가장 중요하다.

이번에 현대엔지니어링이 개발한 기술은 금속 3D 프린팅 기술로 구조물 형상에 따라 철근을 비정형 형태로 적층 제작하고 6축 다관절 로봇이 가공해 오차를 최소화한 거푸집을 제작해 이 과정의 완성도를 높인 것이다. 철근과 거푸집 제작 과정은 3D GUI를 통해 모니터링할 수 있고, 전체 공정 과정은 BIM 기술로 쉽게 파악할 수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측은 "2018년 개발 착수 후 2년여 간 연구 끝에 초고성능 콘크리트와 스마트 건설기술(로봇·3D 프린팅)의 융합을 기반으로 한 3D 프린팅 비정형 건축물 시공 기술을 확보하는 성과를 이뤘다"고 전했다.

 

주요 적용 스마트 건설기술로는 국내 최초 3D 프린팅 비정형 철근 제작, 로봇을 이용한 스티로폼(EPS) 거푸집 제작, 3D스캐닝 정밀도 검측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