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20:00 (목)
엠디뮴, 약물 전달하는 '바이오드론' 기술 미국 특허
엠디뮴, 약물 전달하는 '바이오드론' 기술 미국 특허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0.03.18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엠디뮨 중앙연구소. (엠디뮨 제공)
엠디뮨 중앙연구소. (엠디뮨 제공)

[더리포트] 바이오드론 플랫폼 신약 개발 기업 엠디뮨(대표 배신규)이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바이오드론 원천기술의 특허 등록 결정서를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엠디뮨이 보유한 바이오드론 기술은 압출방식의 엑소좀을 생산해 다양한 난치질환 치료제로 개발하는 플랫폼 기술이다. 특정 병변 조직으로 원하는 약물을 선택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차세대 약물 전달 기술로 알려졌다.

엠디뮴은 압출방식 엑소좀을 독자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엑소좀은 세포로부터 유래돼 생체 내 신호전달 기능을 하는 물질이다. 이는 특정 세포로 약물을 전달할 수 있어 부작용을 줄이고 효과를 극대화하는 전달체로 주목받고 있다. 다만 세포 배양시 분비되는 엑소좀은 생산성이 높지 않고 사용 가능한 원료 세포 종류도 제한적이다. 이 같은 한계를 극복한 것이 바이오드론 원천기술이다.

회사 측은 “한국, 중국, 일본 및 유럽에 이어 이번에 미국 특허권을 획득함으로써 엑소좀 치료제 개발 글로벌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엠디뮨은 바이오드론 기술을 이용해 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등 난치질환 치료제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일동제약과 항암제 공동연구를 시작했으며,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해외 기업들과의 파트너링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