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20:00 (목)
씨엘바이오,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 특허 소송 승소
씨엘바이오,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 특허 소송 승소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0.03.10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바이오벤처 씨엘바이오의 바이오 신물질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 발명특허가 지난해 6월 퓨젠바이오가 제소한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CL-K1)'에 대한 당뇨병 예방 또는 치료용 조성물 특허 취소소송에서 승소했다. 이로써 신규성과 진보성을 모두 인정받은 셈이다.

씨엘바이오는 퓨젠바이오의 자회사인 바이오파마리서치랩 윤성균 대표 외 1인이 제소한 특허 제1925890호 '신규한 세리포리아 라세라타-K1 균주 및 이의 배양물을 유효성분으로 포함하는 당뇨병 예방 또는 치료용 조성물' 특허취소 소송 2건의 결과, 특허심판원이 2건 모두 취소신청을 기각하고 씨엘바이오의 독점적 특허권을 인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세리포리아 락세라타'는 2003년 일본에서 최초로 학계에 보고된 신종버섯균주로, 전세계 자연에 분포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천연물이다.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는 씨엘바이오가 자체 보유한 바이오기술로 우수한 라세라타균주를 선발하여 육종교배해서 새로 만든 인공균주다. 씨엘바이오는 9종의 락세라타 특허와 6종의 라마리투스 특허 등 총 15종의 바이오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회사 측은 특허심판원 판결이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라세라타-K1)가 기존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균사체 배양기술을 도용했다고 제소한 퓨젠바이오측 주장이 이유없다고 각하한 것으로,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가 독자적 기술로 배양한 새로운 품종의 바이오 신물질임을 공식 인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퓨젠바이오와 자회사인 바이오파마리서치랩은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관련특허를 보유한 기업이다.

특허심판원은 이번 발명은 비교대상 발명에 대해 진보성이 인정되고, 이 사건 특허발명이 산업상 이용할 수 없는 발명이어서 그 등록은 취소되어야 한다는 주장은 이유 없다고 봤다.

업계는 이번 판결로 퓨젠바이오 측이 제기해 온 신물질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에 대한 조성물' 특허분쟁은 씨엘바이오의 일방적 승리로 최종 결론 났다는 의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