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5:24 (화)
화웨이, 미 통신사 버라이즌에 “특허료 지불“ 소송
화웨이, 미 통신사 버라이즌에 “특허료 지불“ 소송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2.07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을 상대로 특허 이용료 지불 소송을 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6일(현지시간)자 보도에 따르면 화웨이는 전날 텍사스 연방지방법원에 특허침해 관련 소송을 제기했다.

제출한 소장에 따르면 화웨이는 버라이즌은 라우터와 스위치, 기업용 서비스 등에 화웨이의 특허 기술을 무단으로 사용하고 있다.

화웨이 최고법무책임자(CLO) 송류핑(宋柳平)은 버라이즌이 "화웨이가 수년간의 연구개발(R&D)을 통해 개발한 특허 기술로 혜택을 봤다"고 주장했다.

화웨이는 지난해부터 버라이즌에 특허료를 요구해왔다. 지난달까지도 협상을 시도했으나 불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버라이즌은 화웨이의 소송이 "홍보 쇼"라며 주장을 일축했다.

WSJ은 이번 소송이 미국 정부와 화웨이 사이의 긴장을 더 악화시킬 것으로 전망했다.

미 정부는 국가안보를 이유로 자국에서 화웨이의 통신장비 판매를 금지한 데 이어 동맹국들에도 화웨이 장비를 5G(5세대 이동통신) 통신망에 쓰지 말라고 종용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