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5 00:09 (화)
미세먼지에 신종 바이러스...마스크 특허 해마다 급증
미세먼지에 신종 바이러스...마스크 특허 해마다 급증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2.05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발생으로 마스크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마스크 특허출원 역시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5일 특허청에 따르면 2014-2018년 5년간 세균·바이러스 관련 마스크 특허출원은 연평균 68건이다. 이는 이전 5년간(2009-2013년) 연평균 출원 건수 37건보다 늘어난 수치다. 2013년 24건에서 2014년 43건으로 늘어난 뒤 2015-2018년에는 매년 70건 이상 급격히 증가했다.

업계는 2015년 국내에 전파된 메르스와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특허출원의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했다.

출원인 별로 보면 2009년 이후 10년 동안, 개인과 기업이 연평균 57.0%, 37.5%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마스크는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방진마스크, 추위를 막아주는 방한마스크, 독성물질을 제거하는 방독마스크로 나눠진다. 최근에는 초음파나 고전기장, 열선 등을 사용하는 발명 아이디어가 등록되고 있다.

이숙주 특허청 고분자섬유심사과장은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세균이나 바이러스를 효율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마스크 시장이 지속적으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