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5 00:09 (화)
미학 개념 넣은 현대로템 열차 디자인, 대만서 호평
미학 개념 넣은 현대로템 열차 디자인, 대만서 호평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12.16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로템이 전시한 대만 교외선 전동차 운전석 모형. (사진=회사 제공)
현대로템이 전시한 대만 교외선 전동차 운전석 모형. (사진=회사 제공)

[더리포트] 현대로템의 열차 디자인이 대만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로템은 대만 타이베이 중앙역에서 열린 대만 레일 심포지엄에 참가해 호평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미래’(FUTURE)를 주제로 열린 이번 대만 레일 심포지엄은 대만 철도청(TRA, Taiwan Railway Administration)에서 미학(美學)의 개념을 최초로 적용한 디자인의 열차를 대만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13일(현지시간)부터 15일까지 열렸다.

현대로템은 대만 철도청이 지난해 발족한 미학(美學) 위원회와 함께 지난해 6월 대만에서 수주한 9098억원 규모의 520량 교외선 전동차 내외관을 미래 지향적으로 디자인해 대만 레일 심포지엄에 초청 받았으며 이번 심포지엄에서 처음 열차 디자인을 대중들에게 공개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대만 철도청 관계자들은 현대로템의 전동차 디자인에 대해 “유선형 스타일의 전면부를 적용해 하이테크한 미래 지향적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대만의 유명 종합지인 빈과일보는 “대만 철도청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차가 될 것”이라고 호평했다.

대만의 종합지인 빈과일보는 "대만 철도청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차가 될 것"이라고 호평했다.

이번에 선보인 전동차는 좌석을 인체공학적으로 디자인해 승객 편의성을 높이고 장애인 전용 화장실과 임산부 1인 개별좌석을 설치해 교통약자 편의 시설을 극대화했다. 자전거를 많이 이용하는 대만의 특성을 고려해 자전거 거치대 수량은 기존 차량 대비 200% 증대했다. 

아울러 자체 연구 개발한 가상현실(VR) 시스템도 함께 선보였다.

현대로템이 이달 개발을 완료한 가상현실(VR) 시스템은 열차의 내외부 색상, 디자인, 각종 장치의 조립상태 등을 가상현실(VR) 기기를 통해 실제 환경처럼 체험 및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열차 가상현실(VR) 시스템을 활용해 승객의 시선으로 대만 교외선 전동차의 내부와 운전실의 디자인을 확인한 것이다.

가상현실(VR) 시스템을 열차 제작에 적용하게 되면 가상현실로 열차 디자인을 미리 확인할 수 있어 설계 기간을 단축할 수 있고 부품 교체 및 유지보수 절차를 사전에 검증할 수 있어 설계 품질도 향상시킬 수 있다. 

현대로템은 내년부터 차량 설계검증 방법으로 가상현실(VR) 시스템을 도입해 설계품질을 강화할 계획이다. 국내외 다수의 프로젝트를 위한 유지보수 매뉴얼 관련 콘텐츠를 개발해 새로운 수익모델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회사 관계자는 "대만 교외선 전동차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설계 초기부터 디자인, 품질까지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으로 현지 호평을 이어나가 대만에서 추가 수주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