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6 12:03 (금)
'캡슐커피' 시장 잡자...국내외 회사 아이디어 싸움
'캡슐커피' 시장 잡자...국내외 회사 아이디어 싸움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08.0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캡슐커피의 선두주자 네스프레스. (네스프레스 홈페이지)
캡슐커피의 선두주자 네스프레스. (네스프레스 홈페이지)

[더리포트] 커피가 일상 필수 음료로 자리 잡음에 따라 ‘캡슐커피’ 역시 다양하게 진화하고 있다.

1일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커피캡슐 용기 관련 특허 자료를 공개했다. 이 특허는 1992년 최초로 원천특허가 출원-등록된 이래, 1018년까지 337건이 출원됐고 이 중에서 111건이 특허로 등록됐다.

특히 지난 2012년 스위스 네스프레스의 커피 캡슐 원천특허가 만료되는 시점 즈음인 2011년부터 출원이 급증했다. 2010년까지 89건이던 출원은 그 이후 248건으로 증가했다.

이 분야 특허출원은 외국인 비중이 78%(262건/337건)로 높지만, 내국인 출원도 ‘10년까지 12건에서 ‘11년 이후 63건으로 늘어나 국내기업들의 시장 진출 노력을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주요 외국 출원 기업은 스위스의 네슬레(81건), 독일의 카페시스템(35건), 미국의 크라프트 푸즈(26건), 네덜란드의 코닌클리케(21건) 등이 있으며, 국내기업은 ㈜다인, ㈜컨벡스코리아, ㈜GGM, ㈜대화디지털, ㈜자로, ㈜씨엔엔커피 코리아 등 중소벤처 기업들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커피캡슐 특허 현황. (그래픽=특허청 제공)

캡슐 커피 개발 초기인 2000년대 중반까지는 캡슐의 구조 및 재료, 내부 커피추출수의 유동 방법, 캡슐의 밀봉 기술 등 기본 기술들이 주로 출원됐다.

그러나, 캡슐 커피 시장이 급성장하고 소비자 요구가 다양화하는 2000년대 중반 이후부터는 둘 이상의 원두를 원하는 비율로 블렌딩하거나 하는 추출조건 제어기술, 전통차 추출 기술, 캡슐 위변조 방조기술 등이 출원되고 있다.

실제로 여러 회사가 자사만의 블렌딩 기술을 내세운 네스프레소 호환 캡슐을 출시했으며 커피전문점 1등업체 스타벅스 역시 네스프레소와 손잡고 호환캡슐을 선보였다.

특허청 고준석 정밀부품심사과장은 “커피 시장의 성장과 고급제품을 선호하는 추세에 맞추어서, 커피캡슐에 대한 특허출원이 꾸준히 이어질 것이며, 앞으로도 관련 업체들이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첨단 과학기술을 커피캡슐에 적용하려는 노력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