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23:45 (목)
'먹는 접시' 아이디어, 친환경 바람 타고 인기 급증
'먹는 접시' 아이디어, 친환경 바람 타고 인기 급증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06.2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일본이 ‘플라스틱 폐기물’ 관련 문제의식 확산으로 인해 친환경 소비 트렌드 본격화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트라는 28일 ‘바다거북 한 마리가 연 블루오션: 탈(脫) 플라스틱 시장’이란 글을 내고 플라스틱 문제에 대처하는 일본 현지의 상황을 전했다.

제목의 ‘바다거북 문제’는 2015년 바다거북의 코에서 플라스틱 포크를 제거하는 동영상이 화제가 된 일을 말한다. 이를 계기로 전 세계에서 플라스틱 쓰레기의 해양오염 문제가 이슈가 되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은 1인당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량이 세계 1위 미국에 이어 2위임에도 이 문제에 대해 발빠른 대처를 하지 않았다. 그러나 일본에서도 소비자의 문제의식이 형성되면서 일회용품을 없애려는 노력이 나타나고 있다.

컵까지 먹는 커피(좌)와 접시까지 먹는 소고기 스시(사진=추쿄 TV, 코트라)

이를테면 일본 기업들은 일회용 제품 사용을 자제하거나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소재를 신규 도입하는 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 중 하나는 플라스틱 빨대 대체품 개발이다.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 스카이락 홀딩스는 작년 12월 1,367개의 가스토 전 매장의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중단하고 종이 빨대로 대체했다.

보고서가 전한 사례 중 하나는 ‘마루시게제과’의 아이디어다. 이 회사는 ‘먹을 수 있는 접시’로, 플라스틱 움직임과 맞물려 대박을 쳤다고 한다. 사실 마루시게 제과의 이 제품은 오래 전인 2011년에 나왔다. 그런데 매년 3,000개 정도 판매되던 해당 제품은 올해 들어 1분기에만 6,000개 이상의 판매를 기록했다는 소식이다.

이 접시는 내용물을 담은 용기 자체를 먹을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커피를 마신 후 컵까지 먹는 식이다. 컵을 먹을 수 있는 식품으로 만들면 된다. 구체적으로 보면, 약 5㎜ 두께의 접시는 전분, 흰살 생선 등의 가루로 만든다. 군 옥수수맛, 자색고구마맛, 새우전병맛, 양파맛 등 4가지가 있다. 이 먹는 접시는 샐러드 접시, 아이스크림 접시, 스시 접시 등 종류가 다양하다.

김지혜 일본 나고야무역관은 “탈 플라스틱 시장에 진입하고자 하는 기업은 이전 성공사례를 참고하여 소비자가 ‘특별한 경험을 했다’ 혹은 ‘환경에 기여했다’라고 느끼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