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21:32 (화)
농업, 식품 분야도 급속한 4차 산업혁명 기술 영향
농업, 식품 분야도 급속한 4차 산업혁명 기술 영향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05.15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농업과 식품 분야도 4차 산업혁명 기술에 전략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전북연구원은 15일 '농식품 미래기술 전망과 전북도 대응' 보고서를 통해 "4차 산업혁명기술 도입으로 글로벌 농식품 산업의 생산, 유통, 소비 구조에 급격한 변화가 이뤄진다"며 “농업·식품 분야의 급속한 기술 발전과 이에 따른 환경변화에 전북도가 선제적이고 전략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북연구원의 연구는 농업에 경쟁력을 가진 이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주문이다.

연구원은 자율주행 트랙터 및 잡초제거 로봇, 농업용 드론, 무인자동 딸기 수확기와 상추재배 로봇 등으로 농업 분야 생산성이 크게 높아질 걸로 예상했다. 예를 들어 식품분야는 푸드 3D 프린터, 요리 로봇, 초저온 냉동 냉장기술 보급, 자율주행 운송수단의 식품배달 영역 확장 등 조리·유통기술 혁신이 지속한다고 전망했다.

전북연구원은 "이 같은 첨단 농업 및 식품기술의 급속한 발전으로 농업 생산성 증대, 공급과잉, 중소농 퇴출, 농산물 가격 변동성 심화, 대규모 자본의 독과점 우려가 높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경쟁력 강화, 이익공유, 핵심자원 확보 등 전북도의 선제적이고 전략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구체적으로는 농식품 전략품목 설정, 출하 시기 조절·에너지 절약기술 개발, 온라인과 오프라인 플랫폼 연계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스마트 육묘산업 육성, 초저온 냉동냉장산업 강화, 푸드 소프트웨어 신산업 육성, 식품 연구개발(R&D) 혁신, 생산자 조직화 강화, 농업법인 투자 활성화 등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