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22:13 (금)
부산, 도심부 철도 개선 통한 지역균형 발전 필요
부산, 도심부 철도 개선 통한 지역균형 발전 필요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9.03.27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리포트] 한반도 신경제구상 실현과 관련해 최근 철도 연결이 남북경제협력의 최우선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와 관련 부산이 도심부 철도 개선을 통한 지역균형 발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부산연구원(BDI)과 한국철도기술연구원(KRRI)은 지난 26일 부산역 아스티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남북 협력시대의 한반도 신경제구상 실현’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박정준 미래혁신전략실장은 ‘한반도 신경제구상 실현을 위한 남북 통합철도망 구축’을 주제로 한반도 통합철도망 비전과 목표를 설명했다.

박정준 실장은 한반도 통합철도망 구현을 위해 북한철도 현대화를 위한 액션 플랜 수립, 주요 경제특구 개발과 철도 인프라 연계성 강화, 철도 중심의 유라시아철도 운송체계 및 제도 구축 등의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특히 이날 부산연구원 이상국 연구위원은 ‘지역-남북-대륙 연결의 시점, 부산의 관문도시 철도인프라 정비방향’을 주제로 국가 철도망과 지역 균형발전의 관점에서 정책제언을 했다.

이 위원은 “지역-남북-대륙을 연결하는 관문도시로서 부산은 도심부 철도 개선을 통한 지역균형 발전이 필요하다”며 “경부선 철도를 지하화하고 부전역을 KTX정차역 및 복합환승센터로 건립하는 방향으로 철도 인프라를 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후 정헌영 부산대 도시공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김시곤 대한교통학회장, 문대섭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본부장, 서정복 부산시 철도물류담당관, 최진석 한국교통연구원 철도산업·안전연구팀장, 지용태 한국철도공사 남북대륙사업실장이 토론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