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9 19:00 (목)
성남아트센터, 베르디 오페라 무대에... ‘시칠리아 섬의 저녁기도’ 내달 국내 초연
성남아트센터, 베르디 오페라 무대에... ‘시칠리아 섬의 저녁기도’ 내달 국내 초연
  • 최규원 기자
  • 승인 2022.05.10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오페라단 창립 60주년 기념공연 6월 18~19일 오후 3시 오페라하우스
소프라노 서선영·김성은, 테너 강요셉·국윤종 등 국내 정상급 성악가 대거 참여
베르디 오페라 '시칠리아 섬의 저녁기도 포스터.<사진=성남문화재단 제공>

 

[더리포트=최규원 기자] 성남문화재단은 오는 18~19일 양일간 국립오페라단의 ‘시칠리아 섬의 저녁기도’를 선보인다.

베르디의 대작 오페라 ‘시칠리아 섬의 저녁기도’는 1282년 프랑스의 억압으로부터 자유를 갈망해오던 시칠리아 인들의 부활절 저녁기도를 알리는 종소리를 신호로 독립을 외치며 투쟁한 ‘시칠리아 만종 사건’을 다룬 작품이다.

총 5박으로 구성되며, 베르디 오페라 중 가장 웅장한 서곡과 주인공 엘레나가 부르는 ‘고맙습니다. 친애하는 벗들이여’ 등의 주요 아리아가 큰 사랑을 받아왔다.

작품은 시칠리아의 공녀 엘레나와 저항군 아리고, 그리고 프랑스의 총독 몽포르테의 이야기를 다룬다. 아리고와 엘레나를 비롯한 시칠리아 인들은 프랑스에 대한 항거 계획을 세우지만, 총독 몽포르테가 과거 시칠리아 연인 사이에서 낳은 자식이 아리고임을 알게 되면서 겪는 고뇌와 갈등을 그린다.

국내 무대에서 전막 공연은 이번 국립오페라단의 창립 60주년 기념공연이 처음이다.

또한 이번 공연에는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정상급 성악가들이 대거 참여해 관심을 끌고 있다.

시칠리아의 공녀이자 아리고의 연인 ‘엘레나’ 역에는 소프라노 서선영과 김성은이, 조국애와 부정(父情) 사이에서 갈등하는 시칠리아 저항군 ‘아리고’ 역에는 테너 강요섭과 국윤종이 출연한다.

프랑스의 총독이자 아리고의 친아버지인 ‘몽포르테’ 역에는 베이스 양준모가, 시칠리아인들이 존경하는 독립투사 ‘프로치다’ 역은 베이스 최웅조와 김대영이 맡는다. 이외에도 메조 소프라노 신성희, 베이스 유명헌, 박의현, 김석준, 테너 조철희, 최성범, 이요섭 등이 라인업을 구성했다.

또 2016년 국립오페라단의 ‘오를란도 핀토 파초’로 국내 관객과 만났던 이탈리아 연출가 파비오 체레사가 연출을 맡고, ‘마농’, ‘삼손과 데릴라’, ‘호프만의 이야기’ 등 여러 차례 국립오페라단 무대에서 호평을 받은 지휘자 세바스티안 랑 레싱이 코리아쿱오케스트라와 노이오페라코러스를 이끈다.

공연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진행되며, 티켓은 성남아트센터와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온라인 또는 전화로 예매 가능하다. R석 10만원, S석 7만원, A석 5만원, B석 3만원이다. 오는 13일까지 예매 시 30%의 조기예매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문의 : 성남아트센터 고객센터(031-783-80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6509)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에듀타운로102 광교중앙역 SK VIEW B동 5층 504호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3호)
  • 대표전화 : 031-890-0137
  • 팩스 : 031-890-01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경철
  • 회사명 : 더리포트
  • 제호 : 더리포트
  • 대표 : 박승용
  • 등록번호 : 서울 아 03667
  • 등록일 : 2015-04-01
  • 발행일 : 2015-04-01
  • 발행인 : 박승용
  • 편집인 : 박승용
  • 더리포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5 더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r@therepor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