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8 16:03 (금)
우리나라에 맞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복원 가이드라인' 나와
우리나라에 맞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복원 가이드라인' 나와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2.01.14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이진수기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복원 가이드라인’이 우리나라 실정에 맞게 새롭게 정리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조도순)은 바뀐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복원 지침서(이하 지침서)’를 마련해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배포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지침서는 2019년 미국 보전기준협의체(CMP)의 ‘생태보전 실무지침서’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자료를 토대로 만든 ‘멸종위기 야생생물 복원 가이드라인’을 우리나라 실정에 맞게 새롭게 정리한 것이다.

이는 서식지나 복원 대상지의 미세한 생태환경 차이나 멸종위기종의 개체별 다양성 등으로 인해 학술적인 이론이나 해외 지침서의 내용을 직접적으로 적용하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복원 지침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복원 지침서.

국립생태원은 해외의 보전‧복원 사업 사례 등을 참고하여 국내 현실에 맞는 내용을 선별했고, 실무자에게 필요한 핵심내용을 표준화하여 현장 중심으로 지침서를 제작했다.

국립생태원은 이번 지침서가 보전‧복원 사업 현장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지침서를 통해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복원 사업의 기틀이 확립되면, 각 지자체 등에서 추진하는 다양한 보전‧복원 사업의 연계성도 크게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침서는 관련 기관 및 지자체, 주요 도서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며, 국립생태원 멸종위기 야생생물 포털 누리집(www.nie.re.kr/endangered_species/home/main/main.do)에도 전자파일(PDF) 형태로 전문이 공개된다.

조도순 국립생태원장은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지침서가 널리 보급되어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복원 사업의 통일성 있는 기틀이 마련되고, 사업 간의 연계성이 강화되어 보전‧복원 사업이 더욱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