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4:52 (수)
국내연구진, 자율주행 '사물 추적 기술' 최정상 뽐내
국내연구진, 자율주행 '사물 추적 기술' 최정상 뽐내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1.10.2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이진수 기자] 국내 연구진과 미국 워싱턴대학(Univ. of Washington) 연구진이 공동으로 개발한 자율주행 분야 사물 추적 기술이 세계 1위를 뽐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 11일부터 6일간 개최된 세계최대 컴퓨터비전 학회(ICCV)에서 개최하고 구글이 후원하는 '자율주행용 객체 분할 및 추적 기술 부문' 국제 대회 ‘비디오 트랙’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 

대회에는 중국 최대 검색포털 바이두, 독일의 프라이부르크 대학교 등 세계 유수의 기관들이 다수 참여했다.

ETRI와 미국 워싱턴대학 공동 연구진은 딥러닝 기술 기반 객체 분할 및 추적 프레임워크를 제안해 비디오 트랙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화소(픽셀) 단위 객체추적 정확도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는 자율주행 차량의 시점에서 촬영된 도로 영상을 대상으로 여러 객체를 나누고 추적하는 대회이다.

ETRI 대경권연구센터는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알고리즘으로 주최 측이 제공하는 영상을 분석해 길, 벽, 신호등, 빌딩, 사람 등 20여 개 객체를 추적했다.

이번 자율주행 기술은 객체 분할 및 추적 기술은 교차로나 도로 위 차량 및 보행자들의 위치를 정확하고 빠르게 인식할 수 있는 기술이다.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번 자율주행 기술은 객체 분할 및 추적 기술은 교차로나 도로 위 차량 및 보행자들의 위치를 정확하고 빠르게 인식할 수 있는 기술이다.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연구진의 기술은 객체를 화소 단위로 나누어 형태를 인식하고 색칠한다. 따라서 객체의 세밀한 식별 및 정교한 추적이 가능하다. 기존의 사각 틀로 사물을 인식·추적하는 방식에 비해 훨씬 고도화된 기술이다.

해당 알고리즘은 각 픽셀마다 객체인지 아닌지를 스스로 판단하며 객체의 위치 변화를 보다 정확하게 추적하는 기술을 포함하고 있다. 

연구진은 객체 간 연관성을 더욱 정확하게 인식하기 위해 대조학습 기법을 활용해 대회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아울러, 날씨, 조명변화, 객체 크기, 가림현상, 거리환경 등 다양한 환경 속에서도 타 기술에 비해 성능이 뛰어남을 확인했다.

객체 분할 및 추적 기술은 교차로나 도로 위 차량 및 보행자들의 위치를 정확하고 빠르게 인식할 수 있는 기술이다. 

향후 스마트시티용 교통관제 시스템에 적용하면 안전도를 높이고 다양한 서비스 연계도 가능하다.

예컨대, 교차로에 진·출입하는 차량들의 진행 방향을 정확히 알아내고 예측함으로써 횡단보도 이용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에게 조심하라는 경고의 신호를 보낼 수 있다.  이로써 교통사고 위험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