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8 18:06 (월)
도로가 똑똑해진다...'디지털 도로' 특허 출원 붐
도로가 똑똑해진다...'디지털 도로' 특허 출원 붐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10.1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기자] 디지털 도로 시대가 달려오고 있다. 도로가 단순 이동공간에서 이용자의 편의를 고려한 종합 정보 서비스 공간으로 바뀌고 있는 흐름을 반영한 것이다. 

12일 특허청(청장 김용래)에 따르면, 디지털 도로 관련 특허출원이 잇따르고 있다. 관련 특허 출원 건수는 ‘10년 53건에서 ‘19년 219건으로 4배 이상, 연평균 17%씩 증가하고 있다. 

이는 자율주행 상용화 추세, 소비자 편의, 도로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기업들이 관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디지털 도로는 도로에 4차 산업혁명 기술들이 융합되어 도로·교통정보 등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가공한 후 이를 제공하는 도로이다. 

디지털 도로 특허출원 동향 (‘10~’19) (특허청 제공)
디지털 도로 특허출원 동향 (‘10~’19) (특허청 제공)

출원인 유형별로는 개인·중소기업 76.5%(904건)에서 약진하고 있다. 이어 대학 10.5%(128건), 연구소 8.2%(97건), 대기업 4.4%(52건) 순이다.

주요 기술별로는 도로 기반시설 및 교통 관리 체계를 포함하는 디지털 도로 기반시설(SOC) 관련 기술이 665건, 도로의 기획부터 설계, 시공 및 유지관리에 첨단기술이 적용된 디지털 도로 시공 관련 기술이 369건이다.

디지털 도로 기반시설(SOC) 관련 기술은 감지기와 정밀지도 등을 통해 디지털 정보가 수집되고, 데이터가 분석, 모니터링되면서, 교통정보를 제공하고 위험상황을 예측·경보하는 기술이 주를 이루고 있다.

최근 10년(‘10~’19)간 주요 국가 현황을 살펴보면, 중국이 정부 주도로 디지털 도로건설을 적극 추진하면서 특허 출원량에 있어서는 가장 많다. 다만, 국가 간 출원은 유럽과 일본에서 미국으로의 이동이 많아 미국이 세계 시장의 중심에 있음을 보여준다. 

특허청 박미정 심사관은 “도로 분야의 디지털 전환은 국내 기업의 세계 시장 진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를 위해서는 우리나라가 강점이 있는 디지털 기반 기술을 잘 활용하고,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하여 우수한 지식재산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