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4 00:10 (수)
조선업 부활에 박차 가할 새 용접 기술 개발
조선업 부활에 박차 가할 새 용접 기술 개발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07.22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 개발된 하이브리드 레이저-아크 용접. (사진=기계연구원)
새로 개발된 하이브리드 레이저-아크 용접. (사진=기계연구원)

[더리포트=김태우기자] 우리 조선업의 경쟁력을 한층 높여줄 새로운 용접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상진, 이하 기계연)은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과 협력, 친환경 액화천연가스(LNG) 선박의 고망간강(High Mn Steel) 연료탱크 제작을 위한 하이브리드 레이저-아크 용접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기계연구원에 따르면 부산기계기술연구센터 이광현·서정 박사 연구팀이 관련 선급에서 요구하는 30㎜ 두께의 LNG 고망간강 연료탱크 제작을 위한 용접부 성능 조건을 모두 만족하는 하이브리드 레이저-아크 용접 기술을 개발했다.

고망간강은 기존 LNG 탱크에 쓰이는 스테인리스강과 유사한 극저온 강도(剛度, Strength)와 인성(靭性,Toughness)을 가지면서도 가격 경쟁력이 뛰어난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이로써 기존의 아크 용접보다 더욱 견고할 뿐 아니라 제작 시간을 10배 이상 단축할 수 있는 경제적인 고망간강 LNG 탱크 제작 기술을 확보했다. 

레이저 용접 기술로 조선용 주판을 용접하면 용접부가 매우 빠르게 용융 했다가 굳으므로 접합면이 간결하면서도 빠른 용접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이를 이용해 고망간강 소재를 용접하면 아크 용접과 달리 용접부 조직 내에 망간 석출이 발생하지 않아, 극저온 충격성능이 안정적이어서 LNG 연료탱크 제작에 유리하다. 추후 두 기관은 고망간강 연료탱크 실증 제작을 위한 후속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