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4 00:10 (수)
‘특허데이터 2.6억 건 개방’ 우리 기업 글로벌 경쟁력 지원
‘특허데이터 2.6억 건 개방’ 우리 기업 글로벌 경쟁력 지원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07.2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기자] 고부가가치 특허데이터 총 2.6억 여건을 새롭게 구축‧개방, 우리 기업이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다.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특허데이터 활용 및 보급 확산 방안'을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윤성로)의 제5차 데이터 특별위원회에 보고하고 주요 과제를 논의했다.

22일 특허청에 따르면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 글로벌 경제‧산업 환경이 급변하는 가운데 지식재산(IP) 경쟁력 확보가 기업의 존망과 직결되는 상황이다.

이에 우리 기업이 첨단산업 부문의 특허흐름을 분석하여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확보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금번 안건을 추진했다.

'특허데이터 활용 및 보급 확산 방안'은 기업, 산업 및 정부 등 수요자별 맞춤형 특허데이터 구축‧개방, 특허정보 활용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개선 등 4개 전략을 골자로 한다. 기술‧시장‧산업 전략 측면에서 분석이 가능한 총 2.6억 여건의 고부가가치 특허데이터를 새롭게 구축‧개방하는 내용의 12개 과제를 담고 있다.

이를테면 기업 지원 관점에서는 우리 기업의 특허가 제 가치를 인정받고 R&D 전 과정에서 특허데이터가 쉽게 활용되도록 한다.

또한 산업 관점에서는 산업별 특허동향에 대한 일관성 있는 분석체계를 마련하고 핵심인력 풀(Pool)을 구축하여 산업‧기업의 기술경쟁력 향상 지원을 도모한다.

정부 차원에서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흥국가를 대상으로 특허데이터 입수를 확대하는 한편 주요 국가의 특허 권리이전 데이터를 추가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특허 흐름을 면밀하게 분석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특허데이터의 관리와 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인프라를 개선한다.

특허청 박종주 정보고객지원국장은 “기존 특허정보가 심사, 심판 등 특허행정절차를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다면 향후 새롭게 구축할 특허데이터는 국가 정책수립부터 기업 R&D까지 산업과 기업활동 전반에 걸쳐 특허데이터를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는데 주안점을 뒀다”며 “우리 기업들이 고부가가치 특허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기술경쟁력의 향상과 더불어 첨단 산업분야의 세계 시장진출 확대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