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 스마트공장과 미래 인프라 구축 필요
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 스마트공장과 미래 인프라 구축 필요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8.12.17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17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경상남도 제5차 경제혁신추진위원회'를 열었다. 가운데 김경수 도지사. (사진=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17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경상남도 제5차 경제혁신추진위원회'를 열었다. 가운데 김경수 도지사. (사진=경남도 제공)

[더 리포트] “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 스마트공장과 미래 인프라 구축, 플랫폼 서비스, 4차형 신산업을 육성하고, 산업단지 문제 해결을 위해 스마트그리드, 교통, 안전,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

경남도는 17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독일과 일본 스마트산업 연수 결과 보고회 및  '경상남도 제5차 경제혁신추진위원회' 회의를 가졌다.

경남도 경제혁신추진위원회 위원과 기업인들은 지난 11월 26~12월 5일까지 독일의 뉘른베르크 자동화시스템 및 부품박람회, 피틀러사, 함부르크 항만기관, 아헨공대 스마트물류클러스트 등을 시찰했다. 아울러 김경수 도지사는 직접 화낙과 카시와노하 스마트시티, 요코하마 기업경영지원재단과 중소기업 스마트공장을 방문했다.

이날 해외 연수 결과를 보고한 천성봉 경남도 미래산업국장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있는 독일과 일본의 스마트산업 현장을 10일 동안 12개 기관과 기업을 방문했다"며 "정책연수 결과에서 제안한 내용은 기업인, 도민, 공무원과 함께 공유하고, 경남도에서 스마트공장, 산단 등 추진 시 구체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연수결과 보고서에는 ▲제조업 중심의 스마트공장 도입을 위해 ‘아이디어 플랫폼 구축’ ▲창업 촉진을 위한 협업의 공간 ‘코워킹(co-working space) 스페이스 확대’ ▲경남 스마트공장 산업관광 육성 ▲고용 유지를 위한 직무전환과 재교육 강화를 위한 ‘노동 4.0 캠페인 전개’ ▲기존 인력 재교육과 직무전환 지원 등 다양한 정책 제안이 담겼다.

이날 회의 자료에 따르면 박민원 창원대학교 교수는 "독일 아헨공대에서 우리도 할 수 있고 우리도 해야 한다는 자신감과 책임감을 동시에 부여받았다"는 소회를 밝히면서 '인더스트리4.0 제조업 혁신센터(Industry 4.0 Manufacturing innovation Center)' 구축을 제안했다.

인더스트리4.0 제조업 혁신센터를 구축해 이곳에서 기업을 업종별, 종업원수별, 적용 수준별, 회사 기대치별로 스마트공장을 적용하기 위한 기업별 진단서를 발급하고 처방전을 발급하자는 내용이다.

경남도는 센터 구축을 위해 독일의 인더스트리4.0 Maturity(심층)센터 전문가를 내년 1월 초에 초청해 집중토론회를 열고, 도내 대학과 아헨공대 연계사업도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다.

한석희 한국인더스트리4.0협회 부회장은 일본의 화낙과 타이요(중소기업) 사례를 비교하고 경남의 스마트공장 추진 방향성을 제안했다.

한 부회장은 "스마트공장의 최고 수준을 갖춘 일본의 화낙은 ‘왜 스마트공장을 추진하는가’를 근본적으로 살펴보게 된 사례"라면서 "타이요㈜는 중소기업의 초기 스마트공장 구축 단계지만 기업의 상황에 맞는 현실적인 프로젝트를 추진한 점이 주목된다"고 평가했다.

한 부회장은 "경남에서 스마트공장을 추진할 때, 시장 중심의 목적 지향형 스마트공장 구축보다는 ‘일자리를 유지하는 사람(작업자) 중심’의 스마트공장 추진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유남현 경남대학교 교수는 독일과 일본의 사례를 비교해 ‘경남형 스마트산단’ 비전을 제안했다.

유 교수는 AICBM(AI, Iot, Cloud, Bigdate, Mobile)을 스마트산단의 요소로 보고 ▲기업의 혁신성장 ▲산업단지 문제해결 ▲젊은 일자리 창출을 제시했다.

마상열 경남발전연구원 박사는 일본의 카시와노하(신규), 요코하마(기존 도시), 후지사와(도시재생) 등 3개 도시의 스마트시티를 비교하면서 도시형태별 경남의 스마트시티 적용 방안을 제안했다.

마 박사는 "카시와노하 스마트시티를 모델로 창원의 마산해양신도시를 조성할 경우, 일하고(職), 배우고(學), 즐기고(遊), 생활(住)을 지향하는 에너지 자족도시, 안전한 도시, 쾌적한 도시 조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독일의 함부르크항의 스마트항만과 물류시설 구축 사례를 시찰한 박병주 경남발전연구원 박사는 ▲물류의 스마트화에 따른 신산업의 선제적 발굴과 육성 ▲자동화 장비·제어·운영SW 등 기술 확보와 제조기업 육성 ▲스마트 시대에 맞는 인력양성과 기존 작업자 재교육 과제를 제안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경남도가 주도했던 제조업 혁신이 정부에서도 구체적 추진전략을 발표하면서 경제혁신의 1차 목표는 달성하게 되었다"면서 "경제혁신추진위원회가 지속해서 콘트롤타워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그동안 스마트공장을 국가정책으로 만들어 내는데 집중했다면, 이제는 분야별, 업종별, 규모별, 추진단계별로 특성에 맞는 맞춤형 지원 대책을 구체적으로 논의해 주고, 경남의 스마트산단이 표준모델이 되어서 전국적으로 확산되어야 우리나라 경제도 활력을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