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09:33 (화)
‘미래세대가 상상한 스마트 그린도시‘ 아이디어 500여점 출품
‘미래세대가 상상한 스마트 그린도시‘ 아이디어 500여점 출품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1.02.22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부 대상을 차지한 ‘지속가능 에너지로 밝히는 그린 스마트 도시’ (환경부 제공)
초등부 대상을 차지한 ‘지속가능 에너지로 밝히는 그린 스마트 도시’ (환경부 제공)

[더리포트] 자연으로부터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얻어 자연과 함께 지역의 문화유산을 지켜나가는 아이디어를 그림으로 표현한 작품이 환경부 공모전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22일 ’스마트 그린도시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공모전은 ’내가 그린 스마트 그린도시‘를 주제로 초등부와 대학부로 나눠 지난해 12월 7일부터 1월 29일까지 열렸다.

초등부 주제는 상상속의 스마트 그린도시의 모습이며, 대학부 주제는 실존 지역을 배경으로 스마트 그린도시로 달라질 미래 모습이다.

공모 결과, 초등부 324점, 대학부 204점 등 다양한 작품들이 접수됐다. 7인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심사(블라인드 심사)를 거쳐, 최종 각 15점의 수상작이 선정됐다.

초등부 대상은 ’지속가능한 에너지로 밝히는 그린 스마트 도시(한소정 작)‘가 선정됐다. 이 작품은 과일, 바람 등 자연으로부터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얻어 자연과 함께 지역의 문화유산을 지켜나가는 아이디어를 그림으로 표현했다.

대학부 대상작은 ’베러 그린(Better Green, 그린수프 작)’이 선정됐다. 그린수프는 신나경 외 1명으로 구성된 팀명이다.

이 작품은 고속터미널 인근에 ‘압전 및 수열을 활용한 에너지 시스템’, ’이끼를 이용한 공기청정시스템‘ 등을 적용하여 친환경 공간을 만들고, 이를 지속가능한 환경교육의 장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표현했다.

이번 공모전의 30점의 작품들은 이달 23일부터 환경부 누리집(www.me.go.kr)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한정애 장관은 “이번 공모전은 미래세대가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 친환경 도시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해 매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미래세대의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을 통해 실현될 수 있도록 환경부가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