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1:06 (금)
강남구 “불량 맨홀 제로 도전”…3만7268개 점검
강남구 “불량 맨홀 제로 도전”…3만7268개 점검
  • 서주원 기자
  • 승인 2021.02.1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가 차량과 보행자 통행에 불편을 주는 불량 맨홀 정비를 위해 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3만7268개 대부분의 맨홀을 일제 점검한다.

구는 맨홀 내‧외부 상태를 측정해 기능과 노후화 정도에 따라 ‘가’부터 ‘라’까지 4단계 안전등급을 정해 체계적인 유지관리에 나설 계획이라고 한다.점검항목은 ,뚜껑의 외관상 균열‧파손‧이탈 여부 ,표면 마모상태 ,차량‧보행시 덜컹거림 ,뚜껑과 틀 높이 차이 ,뚜껑과 주변 포장 높이 차이라고 한다.

구는 정밀점검 결과 즉각 조치가 필요한 ‘라’등급부터 우선 정비해 총100개의 맨홀을 정비하는 것이 목표다. 점검 후 맨홀의 종류와 점검일자 등 정보를 전산화한 맨홀관리대장을 구축할 방침이라고 한다.

도로상에 돌출되거나 침하된 맨홀이 방치되면 차량 충격으로 인해 소음과 진동이 발생할 뿐만 아니라 도시 미관을 해친다. 구는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해 불량맨홀 82개 등 지난 10년간 1000여개를 정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한규 도로관리과장은 “관내 대부분의 맨홀이 빠짐없이관리될 수 있도록 꼼꼼하게 점검하겠다”며 “이번 일제 정비로 주민과 함께하는 보행 친화적 거리, 쾌적한 도로환경을 조성해 ‘품격도시, 강남’의 도로품격 한편 한층 끌어 올리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