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1:06 (금)
‘GS홈쇼핑’,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현지의 생산품 점검이 어려운 협력업체들을 대상 "해외 제조사 품질 점검 서비스"를 제공
‘GS홈쇼핑’,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현지의 생산품 점검이 어려운 협력업체들을 대상 "해외 제조사 품질 점검 서비스"를 제공
  • 서주원 기자
  • 승인 2021.02.1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GS홈쇼핑

GS홈쇼핑이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현지의 생산품 점검이 힘든 협력업체들을 대상으로 ‘해외 제조사 품질 점검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외 제조사 품질 점검 서비스’는 KOTITI, FITI, KATRI 등 GS홈쇼핑이 위탁 계약을 맺은 공인 검사기관이 제조사 평가 초도 생산품 점검 생산/납기 현황 점검 등의 검사를 해외 현지에서 대신해주는 서비스다.

GS홈쇼핑은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유럽 일부 지역에 현지 제조사가 있는 협력업체들로부터 신청을 받고, 공인 검사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품질검사를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검사 결과는 협력업체에게 제공되며 검사와 관련된 제반 비용은 GS홈쇼핑이 부담한다.

서비스 제공 첫 해인 작년의 경우 의류, 잡화, 가전, 리빙 등 다양한 상품군의 협력업체가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현지에서 품질 검사를 받은 바 있다. 두 해째를 맞은 올해 역시 지난해 참여한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을 바탕으로 서비스를 한 층 더 개선하고, 지원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한다.

GS홈쇼핑 관계자는 “지난해 참여한 협력사 대부분이 재지원 의사를 밝혀온 상황”이라며 “앞으로도많은 협력사들에게 실직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