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8 11:21 (월)
‘롯데케미칼’, 화재 발생시 화재 확산을 줄일 수 있는 'PIA첨가 준불연 우레탄 단열재용 소재'를 국내 최초로 개발해
‘롯데케미칼’, 화재 발생시 화재 확산을 줄일 수 있는 'PIA첨가 준불연 우레탄 단열재용 소재'를 국내 최초로 개발해
  • 서주원 기자
  • 승인 2021.02.1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화재 발생시 화재 확산을 줄일 수 있는 ‘PIA첨가 준불연 우레탄 단열재용 소재’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이 소재를 사용한 우레탄 단열재는 기존 우레탄 단열재 대비 불에타지 않는 준불연 제품으로 화재 발생 시 약 30%의 연기 발생이 감소하여 화재 연기에 대한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작년 10월에 오염물질 방출 분석을 하는 국가공인시험검사연구원에서 유해물질인 포름알데히드 미검출 검증을 받았으며, 작년 8월과 11월에는 종합시험검사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삼척 및 오창 시험장에서 준불연 단열재 소재 적합성을 인증받는 등 안전성과 기능성을 인정받은것으로 알려졌다.

PIA는 PET병, 도료, 페인트 등의 원료가 되는 소재로서 국내에서는 롯데케미칼이 단독으로 생산하고 있으며 연 52만 톤으로 세계 1위의 PIA 생산규모를 가지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높은 온도에서도견디는 PIA의 내열성에 착안하여 약 2년여의 연구를 통해 기존 우레탄 단열재의 단점을 보완한 소재를 개발하였다. 현재 동탄역 롯데쇼핑타운 프런트 캐슬과 오산의 롯데인재개발원 등에 이 소재가 적용된 단열재가 설치되었다.

최근 안전·환경 기준 강화에 맞춰 준불연 외단열재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탄소중립을 위한 제로에너지건축 시행과 2019년 11월 개정된 ‘건축법 시행령’에 따라 가연성 외장재의 사용 금지되고 그렇게 될 경우 3층 이상 9m 이상 건축물의 준불연 단열재 사용이 의무화되었다.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는 “PIA신규 용도 개발은 변화하는 환경에서 고객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사례”라며 “기존 PIA소재를 확장 연구하여 새로운 시장진입은 물론 고객에게 친환경 기능을 더한 안전한 제품을 제공하게 됐다”고 전달했다.

이어 “ 기존 소재의 기능 확대 및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스페셜티 소재 연구개발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