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1 12:43 (목)
"CU", 신선 HMR로 집콕 시장 공략..떠먹는 피자 출시했다
"CU", 신선 HMR로 집콕 시장 공략..떠먹는 피자 출시했다
  • 서주원 기자
  • 승인 2021.01.13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U

CU가 수십년간 간편식을 개발하며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집콕 시장 공략에 나선다. 코로나19로 인해 외식이 크게 줄어들면서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HMR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시장을 겨냥했다.

도시락 등 간편식품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다양한 메뉴의 반조리 식품을 가까운 편의점에서 선뵌다는 전략이라고 밝혔다.

고객이 CU 떠먹는 피자와 함께 홈술을 즐기고 있다13일 CU에 따르면 지난해 HMR 매출은 전년 대비 28.7% 증가했다. 특히 지난 3차 팬데믹이 시작된 9월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이어진 12월까지 매출은 전년대비 40.1%까지 급증하기도 했다.

품목별로 떡볶이 등 냉장 HMR 매출은 전년 대비 32.6% 신장했으며 만두, 닭강정 등 냉동 HMR 매출 역시 같은 기간 동안 18.9% 올랐다.

CU의 신선 HMR은 HMR의 간편함과 밀키트의 신선함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상품들로 구성된다. 전자레인지, 가스레인지, 에어프라이기 등 다양한 주방기기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냉동이 아닌 냉장 상품으로 식감 훼손과 영양 손실을 최소화했다. 또한, 유통기한을 3일 안팎으로 관리해 신선함을 높였다.

CU는 신선 HMR의 첫 번째 상품으로 이달 13일부터 ‘떠먹는 피자’ 2종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CU의 떠먹는 피자는 용기째 전자레인지, 에어프라이기, 가스레인지에 가열할 수 있어 누구나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으며, 1인용으로 기획돼 혼자서도 부담없이 안주나 식사 대용으로 이용할수 있다.

CU는 지난해 HMR에서 가장 큰 신장률을 보인 피자를 시작으로 1인분 찌개전골류, 중화요리류 등 다양한 상품으로 라인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성욱 BGF리테일 간편식품팀장은 “신선 HMR은 편의점의 장점을 살린 새로운 형태의 HMR로, 상당 부분 조리가 필요한 밀키트나 마트형 대용량 HMR 상품이 부담스러운 1~2인가구 고객들을 틈새 공략하기 위해 기획됐다”며 “CU의 신선식품 노하우와 신선 배송 인프라를 기반으로 그동안 간편식품으로는 어려웠던 메뉴를 다양하게 선뵐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