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1 12:43 (목)
'LG유플러스' 전사에 디지털 전환 도입…업무 효율성 향상·품질 개선 기대
'LG유플러스' 전사에 디지털 전환 도입…업무 효율성 향상·품질 개선 기대
  • 서주원 기자
  • 승인 2021.01.1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확대보기 LG유플러스가 전사적으로 디지털 전환을 도입해, 업무 효율성 향상과 품질개선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

LG유플러스는 네트워크 현장에서 수기로 작성하던 업무정보를 디지털로 전환했다고 12일 전해왔다.

현장에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를 도입해 단순·반복 업무에 소요되던 연간 11만 시간 이상 감축할 수 있게 된다고 전해왔다.

그간 네트워크 현장에서 벌어지는 수기업무는 작업자가 정보를 메모한 뒤 전산에 입력해야 하는 후속 작업이 필요해 번거로웠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수기업무를 스마트폰 앱으로 대체할 수 있는 개발툴을 보급해 ,국사 당직일지 ,5G 현장점검 체크리스트 ,작업 전후 체크리스트 등의 업무에 활용하며 수기업무를 디지털화했다.

예를 들어, 당직근무 시 당직자 정보와 순찰 일정, 국사 설비의 이상 유무 등 정보를 앱으로 입력하고 순찰 위치를 QR코드로 스캔하면 자동으로 스프레드시트에 정리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측은 현장에 디지털화를 도입하면 수기업무 및 후속 작업에 소요되던 업무시간을 줄여 다른 핵심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하였다.

또 LG유플러스 NW부문은 수기작업의 디지털화와 함께 RPA, RDA 등 ‘로봇 자동화’를 전사적으로 확대 적용하고 있으며, 연간 11만 시간을 절약할 수 있었다고 전해왔다.

특히 도로굴착공사 정보를 미리 파악해 지중화된 선로의 장애에 대응하고, 협력업체의 공사대금 정산 근거 자료를 자동으로 검증해 초과 근무시간을 줄이는 등 우수사례를 발굴하였다.

기업 부문에서도 영업지원 업무 등에 RPA를 적용하여 1년 만에 연간 1.9만시간을 절약하였다.

그리고 한편 입찰과 같은 주요 정보 관리도 자동화하고 있다.

LG유플러스 NW부문은 사내 RPA 도입 성과를 LG헬로비전 등 계열사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LG헬로비전의 경우 가입자 데이터 관리 등에 RPA를 활용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향후 현장의 수기업무를 모두 디지털화하여 현장의 데이터를 축적하게 되고, 이를 통해 인사이트를 도출할 수 있는 활동을 늘려 나갈 방침이다. 또 사내 온라인 경진대회와 해커톤 등 임직원들의 RPA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이벤트도 확대한다.

권준혁 LG유플러스 NW부문장은 “네트워크 작업현장과 사무업무 전반에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해 업무효율화와 품질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말했다.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