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8 17:41 (월)
제노포커스, 항산화 효소 SOD 기반 코로나19 치료제 특허 출원
제노포커스, 항산화 효소 SOD 기반 코로나19 치료제 특허 출원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11.2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제노포커스(대표 김의중)는 신약으로 임상개발중인 항산화효소 SOD(수퍼옥시드 디스무타아제, Superoxide dismutase)와 그 변형체로 COVID-19 감염증에 대한 예방 및 치료 효과를 COVID-19 감염동물 모델인 시리안 햄스터 실험에서 확인하고 특허를 출원하였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특허 출원은 SOD와 그 변형체의 COVID-19 예방 및 치료제로의 새로운 용도에 관한 내용이다.

그동안 제노포커스는 GF423 균주에서 유래된 항산화효소 SOD의 항염증 기능을 입증하였고, SOD 변이체인 GF-103을 활용하여 노인성 황반변성(Wet-AMD), 염증성 장질환(IBD) 등 다양한 병증에 대해 신약개발을 진행중이다.

또한 지난 8월에는 SOD에 대해 식품으로서의 안전성을 입증하는 미국 GRAS(Generally Recognized As Safe) 승인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산화스트레스는 코로나바이러스의 대상세포로의 침투, 감염, 염증의 진행 및 회복, 면역 시스템의 조절에 밀접하게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노포커스 측은 “이번 연구는 SARS-Cov2를 감염시킨 시리안 햄스터를 대상으로 국방과학연구소의 생물안전실험실에서 수행하였다”며 “바이러스 감염 전 SOD 투여에 의한 예방 효과, 감염 후 SOD 투여에 의한 치료 효과 두가지 경우 모두에서 폐손상이 유의하게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결과 SOD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예방 및 감염 후 발생하는 급성호흡곤란증후군(Acute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의 치료제로의 가능성을 입증하는 것이다.

제노포커스 김의중 대표는 “GF423균주 유래의 SOD가 강력한 항산화, 항염증 효과를 기반으로 다양한 병증의 치료 효과가 있다는 것 뿐 아니라 COVID-19에도 예방 및 치료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미 식품으로써의 안전성이 입증된 바 있어서 국내 및 미국시장에 예방용 제품으로 출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대표는 “현재 진행중인 다양한 병증 치료제의 임상개발에 속도를 높일 뿐만 아니라 COVID-19 치료제로의 적용증 확장을 위한 임상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마이크로바이옴 균주들의 실제 치료인자 추가 발굴을 통하여 치료효과를 획기적으로 제고해 나가는 마이크로바이옴 효소 신약개발회사로 발전하고자 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