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9 23:51 (일)
10억불 규모 방글라데시 메그나 대교 우선사업권 확보
10억불 규모 방글라데시 메그나 대교 우선사업권 확보
  • 서주원
  • 승인 2020.11.12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토교통부)
(사진=국토교통부)

[더리포트] 정부는 11월 12일 방글라데시 정부와 웨비나(Webinar, Web-seminar)를 통해 양국 간 인프라 개발을 위한 공동 협의체(Joint Platform)를 열고 방글라데시 메그나 대교(Meghna Bridge) 건설 사업에 대해 우리 측이 우선사업권을 갖고 사업 개발을 추진하도록 결정하였다.

메그나 대교는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메그나 강을 연결하는 총 24Km 연장의 교량 사업(인접 도로 약 21km 포함)으로 한국 해외 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이하 KIND)와 우리 컨소시엄(대우건설, 현대건설, 한국도로공사)이 우선사업권을 바탕으로 타당성조사 및 사업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10억불 규모 메그나 대교 사업은 PPP사업(민자사업)으로 우선사업권을 확보한 우리 측이 사업 개발을 독자적으로 진행하며, 향후 방글라 측과 사업 계약 이후 설계, 시공, 금융, 운영 등을 총체적으로 담당하게 된다. 본 사업에는 시공에 강점을 갖고 있는 우리 민간 건설사와 운영 노하우를 갖춘 우리 공기업이 공동 참여하고, 추후 KIND의 지분참여 및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펀드, 글로벌인프라펀드(GIF) 등 정책펀드의 투자 가능성도 기대해 볼 수 있다.

양국 간 인프라 개발을 위한 공동 협의체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웹 세미나 방식으로 개최되었으며, 우리 측은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 방글라데시 측은 살만 파즐러 라흐만(Salman Fazlur Rahman) 총리 특별보좌관이 대표로 참석하였다.

앞으로 우리 측은 KIND의 지원을 바탕으로 사업의 첫 단계인 사업타당성 조사를 즉시 착수하여 사업 개발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방글라데시의 인프라 개발 수요를 고려하여 향후에도 우리 측이 우선사업권을 갖는 양국 간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