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9 23:51 (일)
정부, 허리케인 에타로 피해를 입은 중미 5개국에 인도적 지원
정부, 허리케인 에타로 피해를 입은 중미 5개국에 인도적 지원
  • 서주원
  • 승인 2020.11.1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정부는 11월 3일 (화) 중미 지역을 강타한 허리케인 에타(Eta)로 피해를 입은 중미지역 5개국(온두라스, 과테말라, 니카라과, 파나마, 엘살바도르)을 돕기 위해 총 70만불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하였다.

4급 허리케인 에타로 인한 피해는 최소 120여명의 사망자 포함 250만명 이상의 피해인원이 발생하고, 주요 사회간접자본이 파손되는 등 상당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된다.

이번 지원이 코로나19 상황 가운데 허리케인 피해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중미지역 5개국 국민들의 조속한 생활 안정과 피해지역 복구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국가와 국민들의 피해 극복 노력에 힘을 보태고자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에 지속 동참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