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23:10 (목)
친환경차, 배터리·연료전지 관련 특허 출원 활발
친환경차, 배터리·연료전지 관련 특허 출원 활발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11.1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자동차 업체의 친환경차 전지(전기차 배터리 및 수소차 연료전지) 관련 특허출원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특허청(청장 김용래)에 따르면 자동차 업체의 전지 관련 특허출원은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총 4,435건이며, 2010년 277건에서 2019년 433건으로 56% 증가했다.

자동차 업체의 전체 특허출원 중 전지 분야 출원의 비중도 2010년 7.0%에서 2019년 9.1%로 늘었다. 이는 내연기관차에서 친환경차로 시장이 전환되면서 전지 관련 연구개발 비중을 점차 확대한 결과로 설명된다.

특히 국내 자동차 업체의 수소차 연료전지 출원의 비중은 56.8%로 같은 기간 외국업체의 19.6%보다 3배 가까이 높았다.

기업별로는 전체 자동차 업체의 전지 출원 중 현대자동차 그룹이 56.4%, 도요타 자동차가 27.6%,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가 11.5%, 폭스바겐 그룹(아우디,포르쉐 등)이 2.4%의 순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전기차 1위 기업인 테슬라는 자동차 업체의 국내 전지 특허출원 중 단지 0.25%의 비중을 차지했다.

미국에서도 지난 5년간(2014년~2018년) 글로벌 5대 자동차 업체는 전지 기술과 관련, 업체별로 평균 696건을 특허출원했으나 테슬라는 총 37건을 특허출원하는데 그쳤다.

기존 자동차 업체의 경우 안정적인 자동차 판매량을 기초로 친환경차 시대를 대비해 꾸준히 전지 기술을 개발해 왔다.

반면 테슬라와 같은 신생 전기차 업체는 빠른 성장을 위해 장기간 축적된 기술력이 필요한 배터리 자체는 전문 배터리 기업의 외주 수급에 의존하고 전기차의 설계, 구조 등 배터리 외적인 효율 향상에 집중한 것이 이유로 분석된다.

전기차와 수소차로 구분해 살펴보면 2010년 이후 자동차 업체는 전기차 배터리를 연평균 263건, 수소차 연료전지를 연평균 180건 출원했다.

국내 자동차 업체는 수소차 연료전지 출원의 비중이 56.8%로 더 높았고 외국 자동차 업체는 전기차 배터리 출원의 비중이 80.4%로 높았다.

특허청 김용정 차세대에너지심사과장은 “친환경차 시장의 급격한 팽창이 예측되면서 폭발적인 전지 수요를 감당하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 업계의 전지 기술 개발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