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22:04 (화)
씨엘바이오, 코로나19 강력 살균력 '피톤치드 조성물' 특허 출원
씨엘바이오, 코로나19 강력 살균력 '피톤치드 조성물' 특허 출원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0.10.06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바이오기업 씨엘바이오(대표 최종백)가 국내 최초로 COVID-19 99.99% 살균력을 입증한 'F-120 피톤치드'의 바이오 핵심 신물질에 대해 조성물 특허를 긴급출원했다고 6일 밝혔다.

씨엘바이오에 따르면 첨단 바이오 기술로 개발한 '피톤치드 F-120' 조성물로 COVID-19(SARS-CoV-2) 바이러스 살균 및 살바이러스 소독시험을 실시한 결과 30초만에 99.99% 사멸했고, 폐렴균(Klebsiella pneumoniae ATCC 4352)은 5초만에 99.9% 사멸하는 등 탁월한 살바이러스 효과를 냈다.

씨엘바이오는 KR바이오텍 질병제어연구소(대표 김영봉 건국대 교수)를 통해 이번에 특허 출원한 '피톤치드 조성물'을 실험한 결과 30초만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99.99% 사멸시켰다는 시험결과를 공식 발표, 세계적인 자동차기업과 전자회사를 비롯, 200여 기관에서 문의가 잇따르고 있는 상태다.

'피톤치드 F-120'은 씨엘바이오가 피톤치드 전문기업 '숲에온'(대표 김영운)과 함께 개발한 바이오 복합물질로, 이번에 양사가 공동으로 특허를 출원한 것.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물론 유해세균과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항산화에 삼림욕 효과까지 제공하는 프리미엄 천연 살균-방역물질이다. 편백나무 단일종만 쓰는 기존 방식과 달리 여러 종의 식물에서 채취한 복합피톤치드로 '숲메커니즘'을 재현한게 특징이다.

회사 측은 'F-120 피톤치드'가 인체에 무해한 자연물질로 구성되어 뛰어난 코로나19 바이러스 제거 기능까지 갖추고 있어 현존하는 소독제 중 가장 안전하고 강력한 코로나19 대응책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종백 씨엘바이오 대표는 "국내 최초 코로나19 사멸, 공기소독 효과가 입증된 피톤치드 바이오 조성물의 특허권을 확보함에 따라, 글로벌 방역시장을 공략할 제품 개발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