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22:04 (화)
지속되는 손목 통증, 손목터널증후군 의심하자
지속되는 손목 통증, 손목터널증후군 의심하자
  • 서주원
  • 승인 2020.10.06 0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중장년층 여성에게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인식되었던 손목터널증후군이 최근 10대~30대의 젊은 층에서도 자주 발생하고 있는 추세다. 손목터널증후군을 방치하면 숙면과 일상생활을 방해할 만큼 통증의 정도가 심해지고 만성질환으로 발전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발생 초기에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사람의 손목에는 신경 하나와 힘줄 아홉 개가 지나가는 작은 터널인 수근관이 있다. 이때 여러가지 원인으로 인해 수근관이 좁아지거나 내부의 압력이 높아지면 수근관을 지나가는 정중신경이 압박을 받게 된다. 그로 인해 손바닥이나 손가락, 팔에 저림, 통증, 부종 등 이상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 것이 손목터널증후군이다. 이러한 손목터널증후군은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손목터널증후군의 가장 흔한 증상으로는 두 번째, 세 번째 손가락이 저리거나 무감각해지는 것이지만 네 번째 손가락이나 손가락 전체에서 해당 증상을 느끼는 경우도 있으며 야간에 증상이 더욱 심해진다. 이 외에도 손목의 힘이 갑자기 빠져 물건을 자주 떨어뜨리게 되고 통증으로 인해 물건을 세게 쥐지 못하며, 바느질이나 젓가락질 같은 정교한 동작이 어려워지게 된다.

이러한 증상이 느껴진다면 팔렌테스트(Phalen‘s test)를 통해 손목터널증후군 여부를 간단히 자가진단 해 볼 수 있다. 팔렌테스트란 양손을 가슴 높이에 위치시키고 두 손목을 아래쪽으로 90도로 꺾어 두 손등을 맞댄 채 약 40초에서 1분 정도 유지하는 것이다. 이때 저리거나 찌릿한 통증이 느껴진다면 손목터널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으며, 빠른 시일 내 병원에 내원하여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과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스마트폰 및 컴퓨터의 장시간 사용으로 손목에 지나친 무리가 가해진 경우, 과도한 가사노동, 골절로 인한 변형, 류마티스 관절염, 다양한 원인으로 인한 신경 눌림 등에 의해 손목터널증후군이 발생하기도 한다.

치료 방법으로는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 두 가지 방법이 있는데, 손목터널증후군의 발병 원인이 분명하지 않으면서 증세가 가벼운 경우에는 비수술적 치료를 받아볼 수 있다. 비수술적 치료로는 물리치료, 약물치료, 부목 고정, 수근관 내 스테로이드 주사 등의 방법이 있다. 하지만 비수술적 치료를 3개월 이상 받아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거나 자주 재발하면 수술적 치료를 받아볼 수 있다.

이러한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선 손목 스트레칭을 자주 실시하여 손목 근육을 풀어줘야 한다. 평소 손목이 약한 편이라면 손목보호대를 착용하는 것이 좋으며 손목을 자주 사용했거나 무거운 것을 많이 든 날에는 손목에 온찜질을 해 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한 컴퓨터를 자주 사용한다면 마우스나 키보드 사용 시 받침대를 사용하여 손목의 꺾임 정도를 줄여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