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5:56 (금)
테라젠바이오, 한국인에 맞는 탈모 예측 기술 특허
테라젠바이오, 한국인에 맞는 탈모 예측 기술 특허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0.09.18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테라젠바이오(대표 황태순)는 유전체 분석 기반의 탈모 예측 기술에 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

18일 테라젠바이오에 따르면 이번 특허의 명칭은 ‘탈모의 위험도를 예측하기 위한 조성물, 마이크로어레이(Microarray), 키트 및 이를 이용한 방법’이다. 유전체 상의 특정 염기서열 변이(단일 염기 다형성(SNP))을 분석해 남성형 탈모, 여성형 탈모, 원형탈모증, 휴지기 탈모증 등 다양한 모발 관련 증상의 발생 위험 등급을 판정할 수 있다.

회사 측은 이번 특허 기술을 활용해 탈모 관련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강화하고, 의료기관 등과 연계한 모발 케어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 산학협력단(박병철 단국대병원 피부과 교수팀)과 함께 한국인 대상 실증 연구를 실시, SNP 조합 및 분석 알고리즘 등을 개발했다.

이로써 한국인의 탈모 검사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지금까지는 국내 탈모 예측 검사가 주로 해외 연구 자료를 바탕으로 이뤄져 왔다.

테라젠바이오는 향후 이번 특허 기술을 의료기관용 유전자 검사 서비스 ‘헬로진’과 DTC(소비자 대상 직접) 유전자 검사 서비스 ‘진스타일’ 등에 적용할 예정이다.

회사 측 관계자는 “이번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한국인 탈모에 영향력이 큰 유전자 추가 발굴과 이에 따른 맞춤형 솔루션 개발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