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3 17:07 (수)
우리기업, 국제특허 증가율 중국이어 세계2위
우리기업, 국제특허 증가율 중국이어 세계2위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9.15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우리기업의 국제특허출원(PCT)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이 무색할 정도로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15일 특허청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 기업이 특허협력조약(PCT)을 통해 국제특허출원은 8867건으로 세계 5위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비 10.3% 증가한 수치다. 출원량 세계 상위 10개국 중에서 중국에 이은 2위이다.

PCT(Patent Cooperation Treaty)는 하나의 특허 출원서를 특정 국가에 제출하면 회원국(153객) 전체에 특허를 출원한 효과를 부여하는 제도다.

상반기 가장 많은 국제특허를 출원한 나라는 미국(2만9485건)이며, 중국 19.8%(2만7818건), 일본 0.6%(2만6355건), 독일 2.4%(9143건), 한국 10.3%(8867건), 프랑스 1.2%(3569건), 영국 0.1%(2845건)이 뒤를 이었다.

중국, 한국이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지만, 미국은 완만한 증가, 일본, 독일은 오히려 감소하는 추세다.

특허청은 우리기업들이 해외특허 선점으로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특허기술을 보호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특허청은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국가 차원의 해외 지식재산 확보 전략을 마련하고 해외출원비용 지원, 지식재산 출원지원펀드 조성 등을 추진해왔다. 앞으로도 국제특허출원 수수료 감면, 세계지식재산기구와의 공동 설명회ㆍ세미나를 비롯한 교육ㆍ홍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