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7 13:08 (목)
코로나 대비 ‘스마트 건설’ 활발...비대면 지능형 4D 출원 늘어
코로나 대비 ‘스마트 건설’ 활발...비대면 지능형 4D 출원 늘어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9.14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스마트건설 기술개념도 [사진 제공 = 특허청]
3D, 4D, 5D 지능형 스마트건설 개념도 (사진 = 특허청)

[더리포트] 건설업계선 지금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하는 비대면 지능형 5D 기술 특허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지난 5년간 4D(공정)와 5D(비용) 관련 스마트 건설 출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 해의 경우 총 45건으로 2015년 이후 3.2배 늘었다.

출원인 유형별로는 중소기업이 46%(66건), 대학 및 연구기관이 37%(53건), 개인 9%(13건), 대기업이 8%(11건)이었다.

특허청은 “중소기업 중심으로 현장 적용성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기술 개발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분야별로는 4D 분야가 지난 2016년부터 11~14건의 출원을 유지했다. 반면 5D 분야는 2017년에 4D 분야를 추월 후 2018년에 22건, 2019년에 31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또한 2020년 7월까지 5D 분야 출원은 16건이다. 이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13건) 대비 23% 증가한 수치다.

특허청은 이러한 추세를 △일정관리(4D)를 통한 공사비용(5D)의 절감 △현장에서는 변동된 일정(4D)에 따른 비용예측(5D) 요구 △초기의 3차원 모델에 5D까지 다양한 건설정보 입력 가능 등의 요인을 꼽았다.

최근에는 △다양한 스마트 기기를 활용한 통합관리 시스템 △사물인터넷 센서를 통한 비대면 관리 (공장출하, 반입, 시공확인) △비전문가와의 소통을 위한 동영상 및 시각화 자료 자동생성 기술 △주변 시설물의 건축정보를 입력하여 현장 안전을 관리하는 기술까지 다양한 분야로 확장되어 출원되고 있다.

특허청 황성호 건설기술심사과장은 “현장인력 위주인 건설  현장에서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하는 비대면 5D 기술의 특허 출원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지속적인 기술발전과  데이터의 축척으로 6D(자재 구매/조달), 7D(유지보수/관리)까지도 가능한 특허출원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