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3 17:07 (수)
서울대병원, ‘의료 인공지능 경진대회’ 첫 개최
서울대병원, ‘의료 인공지능 경진대회’ 첫 개최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0.09.0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은 서울의대와 함께 제 1회 ‘의료 인공지능 경진대회(SNUH Medical AI Challenge 2020)’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 대회는 의료 AI 연구개발 활성화를 목표로 한다. 의료 인공지능 경진대회는 의료인과 엔지니어의 교류를 활성화하고 서로의 지식을 공유하는 장이다.

서울대학병원에 따르면 의료인은 AI를 통해 의료현장의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도 기술적인 한계에 부딪힐 수 있다. 반면 엔지니어는 의료분야 주제가 낯설뿐더러 의료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는 기회도 한정적이다. 경진대회를 통해 서로의 전문지식을 나누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의료 AI 연구 활성화를 위한 토대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주제는 ‘수술 중 저혈압(Intraoperative Hypotension) 발생 예측’이다. 참가자들은 서울대병원 수술장에서 수집된 3400여건의 생체신호 데이터셋을 사용해 사전에 수술 중 저혈압 발생을 예측하는 모델을 개발해야한다.

특히 이번 대회는 팀원 모집 기능도 제공한다. 홈페이지 팀원 모집 게시판에 글을 남기면, 팀을 만들어 대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관심은 있지만 구성된 팀이 없는 의료인이나 개발자도 얼마든지 대회에 참여할 수 있다.

서울대학교병원은 2018년부터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과 함께 ‘코리아 임상 데이터톤(Korea Clinical Datathon)’을 주최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의료 인공지능 경진대회 플랫폼(MAIC, Medical AI Challenges)을 개발했다.

서울의대 의료빅데이터연구센터장 이규언 교수는 “의료 인공지능 경진대회 측은 MAIC 플랫폼을 활용해 다양한 주제로 인공지능 경진대회를 상시 개최함으로써 지속적인 의료 AI 연구개발 활성화를 도모하려고 한다”며 “국내외 수많은 의료인, 데이터 과학자 및 관련 종사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회는 올해 9월부터 11월 13일까지 진행된다. 10월 31일까지 제출된 자료를 평가해 본선 진출자를 가린다. 이후 본선 11월 6일부터 9일까지 예정된 본선을 거쳐 13일 최종 순위가 발표된다.

총 상금은 500만원으로 각각 1등 300만원, 2등 150만원, 3등 50만원이며 그 외 본선 진출 팀에겐 아마존웹서비스 딥렌즈(AWS DeepLens)를 지급한다. 등록 및 기타 자세한 사항은 MAIC 홈페이지(http://mai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