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5:56 (금)
복강경 수술 때 불편한 점 개선 ‘곡선형 복강 내시경’ 특허
복강경 수술 때 불편한 점 개선 ‘곡선형 복강 내시경’ 특허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8.2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산부인과 김보욱 교수가 수술하면서 불편했던 부분을 직접 개선한 형태의 복강경 장치를 특허 등록했다.

26일 국제성모병원에 따르면 김보욱 교수는 ‘단일공 복강경 수술을 위한 곡선형 복강경 장치(등록번호 제10-2126850호)’로 국내 특허 등록을 마쳤다.

단일공 복강경 수술은 배꼽을 최소한으로 절개해 2~3cm의 구멍을 만든 뒤, 이곳으로 복강경과 수술기구를 넣어 수술을 진행하는 방식을 말한다. 복부에 여러 구멍을 만들어 집도하는 다중공 복강경 수술에 비해 흉터가 보이지 않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단일공 복강경 수술은 집도하는 의사 입장에서는 불편한 점들이 있었다. 한 구멍 안에 다수의 수술 기구가 들어가는 단일공 복강경 수술 특성상 수술 기구들의 직경이 작아야 한다. 또한 복강경의 직경이 작으면 의사의 시야가 좁아지는 단점이 있었다. 

곡선형 복강경 장치. 

김보욱 교수는 단일공 복강경 수술 시, 시야 확보가 가능하고 다른 수술 기구와의 충돌을 최소화한 곡선형 복강경을 고안했다. 이 복강경은 몸체부가 곡선형으로 디자인돼 수술 시 다른 수술 기구와의 충돌을 최소한으로 줄여준다. 또한 기존 복강경의 구성요소인 스코프를 과감히 없앴으며 대신 몸체부에 광원을 내장시키고 선단부에 조명유닛과 무선카메라를 부착, 몸집을 줄임과 동시에 시야 확보가 가능하게 했다.

김 교수는 “기존의 곡선형 또는 굴곡형 내시경은 제품화된 것이 드물고 있더라도 직경이 1cm 이상으로 단일공 복강경 수술에 적합하지 않았고, 연성내시경은 흔들림에 취약했다”며 “곡선형 복강경은 수술 시 환자 안전과 수술효과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