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3 20:18 (목)
프랑스, 경제위기 극복 위해 ‘의료-제약-자동차 분야 리쇼어링’
프랑스, 경제위기 극복 위해 ‘의료-제약-자동차 분야 리쇼어링’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0.07.31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고 있는 프랑스는 주요 산업을 중심으로 국내 제조업 강화에 나서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더리포트] 최근 IMF는 프랑스의 올해 GDP 성장률이 -12.5%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31일 코트라는 프랑스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을 가장 심하게 입은 국가 중 하나이며 이를 타개하기 위해 ‘메이드 인 프랑스’ 전략을 본격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 방법 중 하나는 리쇼어링(reshoring)이다. 리쇼어링은 해외에 나가 있는 자국기업들을 각종 세제 혜택과 규제 완화 등을 통해 자국으로 불러들이는 정책을 말한다.

코트라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리쇼어링의 필요성이 가장 시급하게 대두된 분야는 의료 및 제약산업이다.

지난 6월 16일,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의 대형 제약기업인 사노피(Sanofi) 공장을 방문, 프랑스는 주요 의약품 및 원료의약품 제조공장을 리쇼어링하고 부가가치가 높은 의약품 및 백신 개발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를 위한 약 2억 유로 규모의 예산이 발표됐다. 프랑스 정부는 그 첫 번째 목표로, 프랑스 국내의 가장 대중적인 진통제이자 약 30여개의 약품에 포함되는 원료의약품인 파라세타몰(Paracetamol)의 프랑스 국내 생산량을 3년 내로 국내 소비량 규모에 맞추겠다고 발표했다. 파라세타몰의 연간 프랑스 판매량은 약 5 억 개에 달하며 프랑스 제약 시장의 22%를 차지한다.

유럽 제약협회(l’agence europenne du medicament)에 따르면, 현재 유럽 약품시장 내 원료의약품의 80%는 유럽 외 국가에서 수입되고 있다. 프랑스의 경우, 유럽 외 국가 의존도는 이보다 낮은 편으로, 인도, 중국, 미국에서 원료의약품의 35%가 수입되고 있으며 주로 아시아 국가 의존도가 높은 편이다. 

프랑스의 리쇼어링의 다음 분야는 자동차 산업이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5월 26일 자동차 산업구제 및 미래형 친환경차 생산력 강화를 위해 80억 유로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프랑스 자동차 산업은 코로나19와 락다운 조치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은 산업 중 하나다.

자동차 산업 구제안은 크게 판매 활성화 차원의 친환경차 구매 보조금지원(10~13억 유로)과 자동차 생산공장 현대화(10억 유로), 그리고 심각한 재정난을 겪고 있는 르노 자동차 긴급 대출안 50억 유로로 구성됐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를 5년 안에 백만 대 이상의 친 환경차를 생산하는 유럽 제 1의 클린카 생산국으로 만들고 부가가치를 재창출할 예정이다.

경제부 장관은 자동차 산업 구제방안 중 하나인 르노 자동차 긴급대출안에 대한 조건으로 대대적인 리쇼어링을 요구했다. 그는 공식적으로 자동차 산업에서 해외 아웃 소싱을 중단해 나갈 것을 밝히며 "아웃소싱이 기업 입장에서는 좋을 수 있으나 국가적으로는 비용이 과도하고 지역적 손실이 크다"고 설명했다.

르노 자동차는 모로코와 루마니아 생산시설을 확대하려던 계획을 중단하고, 중국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전기차 모터 생산을 프랑스 클레옹(Cleon) 공장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의 자동차 제조업 리쇼어링 정책은 80억 유로 예산편성안에서 볼 수 있듯 미래형 친환경차 위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높은 인건비를 보완하기 위한 공장의 디지털화도 가속화 될 전망이다.

프랑스 주요산업 리쇼어링 가능성 및 효과. (출처=PWC, 코트라)
프랑스 주요산업 리쇼어링 가능성 및 효과. (출처=PWC, 코트라)

2050년까지 유럽 연합 내에서 합의한 탄소배출량 제로 목표 아래, 수소차 연구지원을 위해 1억 5천만 유로를 투입하기로 했고, 미래형 성장가능 기업 지원으로 6억 유로의 예산이 편성됐다.

조사에 따르면 리쇼어링이 가능한 세부 산업분야는 58 개이며, 그 규모는 약 1,150억 유로로다. 가능한 분야의 20%만 리쇼어링해도 75,000 개의 직접 고용이 가능하며, 간접 고용으로는 20,000개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는 것. 가능 분야의 100% 리쇼어링으로 약 375,000개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이와 관련 코트라 곽미성 프랑스 파리무역관은 프랑스 정부의 적극적인 리쇼어링 정책에 업계는 수긍하면서도 가능여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의견도 많다고 전했다.

또한 “자동차 산업의 경우, 동유럽과 북아프리카로 진출했던 공장들이 점점 프랑스 국내로 유턴할 것으로 예상되나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전기 배터리 등 친환경차 부품 공급기업들은 프랑스 국내의 정책적 흐름을 계속적으로 주시하며 적절히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