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3 20:18 (목)
인공지능(AI) 활용한 차세대 출입국관리시스템 만든다
인공지능(AI) 활용한 차세대 출입국관리시스템 만든다
  • 뉴스밸류
  • 승인 2020.07.24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출입국관리시스템에 본격적으로 AI가 활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와 법무부(장관 추미애)는 23일 ‘인공지능(AI) 기반 출입국관리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식별추적시스템 실증랩’을 개소했다고 밝혔다.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14층에 위치한 실증랩은 총 면적 2,022㎡의 규모이며 다수의 AI 기업이 데이터 가공, 학습 및 실증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특히, 법무부가 보유한 출입국 관련 데이터를 안전하게 학습할 수 있도록, 물리적 보안시설 및 통신망, 접근권한 설정·관리 등 각종 보안시스템을 철저히 설계·구현했다.

인공지능 식별추적시스템 사업은 AI가 학습된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해 출입국자를 식별하고 범죄·위험행동 등도 사전에 감지·예방할 수 있는 차세대 출입국관리시스템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와 법무부의 협업을 토대로 출입국 관련 데이터를 보안이 완비된 실증랩에서만 안전하게 학습해 AI 서비스를 개발한다.

이번 개소식에는 과기정통부 김정원 정보통신정책실장과 법무부 차규근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 AI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하여 현판식, 데이터 학습 시연, 현장 투어 등을 진행했다.

과기정통부 김정원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이 사업은 데이터?AI를 통해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국민의 편의를 제고하는 디지털 뉴딜의 대표 모델”이라며, “앞으로 제조·의료 등 다양한 분야로 AI 융합을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