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05:26 (금)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 출원 최근 들어 급증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 출원 최근 들어 급증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6.08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 관련 출원 건수가 최근 급증하고 있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 관련 출원이 연평균 46건에 달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간 연평균 출원건수인 11건에 비해 4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특허청에 따르면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를 주기억장치로 사용하는 기술이 58%로 가장 많았다. 또한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를 보조기억장치로 사용하는 기술 19%, 주기억장치와 보조기억장치의 처리 속도 차이에 따른 병목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를 캐시 메모리로 사용하는 기술 17% 순으로 조사됐다.

이어 지난 10년간 출원인별 특허에서는 메모리 반도체 기술 특성상 기업 및 대학·연구소가 대다수를 차지했다. 주요 출원인으로는 삼성전자 29%, SK 하이닉스 19%, 인텔 16%, 마이크론 10% 순이었다.

삼성전자와 SK 하이닉스는 기존 D램 분야에서 축적한 기술적 우위를 바탕으로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를 주기억장치로 활용하는 방안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반면 미국의 인텔은 마이크론과 공동 개발한 비휘발성 메모리 기술인 3DXpoint를 활용해 주기억장치와 보조기억장치의 데이터 처리 속도 차이에 따른 병목 현상을 개선하는 연구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특허청 이동영 전자부품심사과장은 “D램 및 플래시 메모리 시장 점유율 세계 1위인 우리나라에게는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 등장이 위기일 수 있다”며 “이러한 위기를 기회로 바꾸기 위해서는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에 대한 관련 기술 동향 분석 및 연구개발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