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23:20 (월)
미국 무역대표부, 중국, 인도네시아, 인도 우선감시대상국 지정
미국 무역대표부, 중국, 인도네시아, 인도 우선감시대상국 지정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5.19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중국, 인도네시아, 인도 등 10개 국가를 지식재산권 관련 우선감시대상국으로 지정했다.

19일 한국지식재산연구원에 따르면 USTR은 무역과 관련한 지식재산 보호 및 집행 현황을 검토한 보고서인 ‘2020 스페셜 301(Special 301)1)’과 ‘불법복제 및 위조행위에 관한 악명 높은 시장 검토(Review of Notorious Markets for Piracy and Counterfeiting)’ 보고서를 지난달 29일 발표했다.

USTR은 매년 ‘스페셜 301’ 보고서를 통해 세계의 100개 이상의 무역대상 국가를 검토하여 ‘우선감시대상국(Priority Watch List)’과 ‘감시대상국(Watch List)’ 등을 지정하고, 이를 무역관련 협상에 활용하고 있다.

특히 이 보고서의 목적은 미국 교역국의 지식재산권 보호 및 집행의 적절성 및 유효성에 관한 조사를 통해 지식재산권 보호가 취약한 국가에 대해 통상 압력과 강력한 무역협상을 추진하는데 목적이 있다.

악명 높은 시장 검토 보고서는 불법복제 및 위조행위를 용이하게 하는 전 세계의 온·오프라인 시장에 대한 조사를 통해 지식재산 침해 정도가 큰 시장(악명 높은 시장)의 목록과 사례를 제공한다.

이번 보고서 중 2020 스페셜 301은 중국, 인도네시아, 인도 등 10개 국가를 우선감시대상국)으로 지정했다. 또한 베트남, 브라질 등을 포함한 23개 국가를 감시대상국으로 지정했다.

이어 그리스, 스위스, 코스타리카, 자메이카 등이 이번 감시대상국에서 제외되고 트리니다드 토바고가 신규로 추가되었다. 따라서 우선감시대상국과 감시대상국 수는 작년 36개국에서 올해 33개국으로 감소했다.

아울러 보고서는 저작권 침해 및 상표권 위조행위에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된 38개의 온라인 시장과 34개의 오프라인 시장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그 결과, 전 세계 수입품의 약 2.5%인 약 5조 달러가 위조품 및 불법복제품으로 미국인의 혁신과 지식재산권이 해외에서 훼손됨으로서 미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파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