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23:20 (월)
미세먼지에 꽃가루 극성…공기청정기 특허출원 대폭 증가
미세먼지에 꽃가루 극성…공기청정기 특허출원 대폭 증가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5.13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청정기 분야별 국내 특허출원 동향. (특허청 제공)
공기청정기 분야별 국내 특허출원 동향. (특허청 제공)

[더리포트] 봄철 미세먼지와 꽃가루 피해가 해마다 늘면서 공기청정기 분야 국내 출원 역시 급증하고 있다.

13일 특허청은 공기청정기 분야의 국내 특허출원이 최근 10년간(2010-2019년) 7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5년간(2015-2019년)은 연평균 52.4%씩 급증하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10년간 국내 특허출원의 출원인 유형을 보면 중소기업(31%), 개인(26%), 대기업(23%), 중견기업(14%) 순이다. 반면 외국인의 국내 출원은 3%에 불과해 내국인이 국내 출원을 주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출원비중이 높은 이유로는 첨단기술에 비해 기술적 접근이 상대적으로 쉽고, 국내수요가 높아 시장성이 크기 때문이다.

개인 출원 비중이 높은 것은 생활 속 아이디어를 내놓기 때문이다. 국내출원 중 내국인 출원(1518건)의 8.5%(129건)가 다른 나라에서의 특허권을 획득하고자 해외로 출원되고 있다.

내국인 출원이 출원되는 해외국가를 살펴보면, 미국(87건), 중국(83건), 유럽(65건), 일본(34건) 순으로 많다. 공기청정기는 미세먼지를 거르는 집진기술이 핵심이다.

집진기술은 필터방식, 습식방식, 전기집진방식, 광촉매 방식으로 나눌 수 있고 방식은 복합 형태로 많이 사용된다.

공기청정기 집진기술은, 필터방식(68%), 습식방식(14.5%), 전기집진방식(11%), 광촉매방식(6.5%) 순으로 출원되고 있다.

집진기술별로 살펴보면, 필터방식은 미세한 부직포로 그 중 헤파 필터는 0.3㎛ 크기까지 걸러낼 수 있다. 습식방식은 물의 흡착력을 이용해 집진능력을 높이면서 가습기능을 겸할 수 있다.

전기집진은 전기방전으로 미세먼지를 대전시켜 제거한다. 방전 시 발생되는 오존을 줄이고 사용자에게 알려주는 기술이 포함되기도 한다.

광촉매방식은 광촉매 물질 표면에 자외선을 쬐면 활성산소가 발생하고, 이 활성산소를 이용해 미세먼지를 제거한다.

황성호 특허청 건설기술심사과장은 "실내 활동이 증가하면서 실내공기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져 공기청정기 수요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며 "청정기술의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국내 기업들의 해외 출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