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23:20 (월)
전기차 전력 '특허' 늘어...국내 기업, 시장 선점 차원
전기차 전력 '특허' 늘어...국내 기업, 시장 선점 차원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5.06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전기차 관련 전력서비스 특허출원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6일 특허청은 전기차 관련 특허가 2008년 연 3건이었으나, 2009~2011년에는 연평균 36건으로 증가했다고 전했다. 2012~2016년에는 연평균 18건으로 감소했다가 2017~2019년에는 연평균 31건으로 다시 증가했다.

이는 2009년 국산 전기차 최초 개발을 기점으로 전기차 관련 전력 서비스에 관한 출원이 1차 활성화됐고, 친환경 산업 정책에 따라 전기차 보급이 더욱 확대돼 2017년에 2차 활성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특허청에 따르면 이 특허의 출원인 유형은 △중소·중견기업 (29.6%) △대기업·공기업(28.3%) △개인(22.1%) △대학·연구소(15.6%) △외국기업(4.2%) 순이다. 

국내 기업의 출원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이유는 국내 기업들이 전기차 전력서비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기술분야별 출원은 △배터리 충전과 과금 기술 관련(73.6%) △전기차 배터리 잉여 전력을 충전소나 타 전기자동차에 판매·공유 관련 (15.6%) △충전 부가서비스 제공 관련(10.7%) 순이다.

임영희 전기심사과장은 "전기차 관련 전력서비스 시장은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분야"라며 "비지니스 모델과 제품을 연계해 특허전략을 수립하고, 지식재산권의 조기 확보를 통해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