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6:42 (목)
'울산 지역 농업 살리기' 스마트 팜 확대해라-울산발전연구원
'울산 지역 농업 살리기' 스마트 팜 확대해라-울산발전연구원
  • 이진수기자
  • 승인 2018.11.02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지역의 한 스마트팜. 울산발전연구원 제공.
울산 지역의 한 스마트팜. 울산발전연구원 제공.

[더 리포트] 울산발전연구원이 울산 지역의 농업을 살리기 위한 방법으로 스마트 팜 확대를 제안했다.

울산발전연구원은 2일 울산 농촌 문제 개선 방안을 담은 '울산 스마트팜 확산 및 스마트팜 클라우드 실증센터 구축 제언' 보고서를 냈다.

현재 울산은 농가와 인구수 감소로 농업 생산성이 계속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팜을 확대하고, 이를 위해 스마트팜 클라우드 실증센터를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울산 농가와 인구 감소로 발생하는 농업 생산성 저하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2017년 울산 농가 수는 1만2천70가구로 2010년(1만2천124가구)보다 0.45% 줄었다. 같은 기간 농가 인구수는 10.3%, 경지 면적은 9.56% 하락했다.

보고서는 그 개선 방안 중 하나로 농업과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융·복합한 스마트팜 구축 확산을 꼽았다. 9월 현재 울산에는 농가 7곳의 스마트팜이 있다. 예를 들어 울주군 한 파프리카 스마트팜은 생산량이 30% 늘고, 작업시간이 크게 줄어드는 등 효과를 보고 있다.

스마트팜 확산은 몇가지 장애가 있다. 그 하나는 관련 ICT 기술에 대한 농장주 이해 부족과 초기 구축비 및 유지보수비다.

이와 관련 보고서는 “스마트팜 도입을 원하는 농가는 최소한 장치만 설치하고 그 외 서비스는 싼 가격으로 빌려 쓸 수 있는 스마트팜 클라우드 모델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그 하나의 방법은 스마트팜 클라우드 실증센터다.

김상락 울산발전연구원 박사는 “예산은 농림축산식품부와의 신규사업 추진이나 스마트팜 밸리 조성을 위한 국비 공모사업으로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마트팜 클라우드 실증센터 구축과 초기 안정화를 위해서는 정부와 지자체 예산 지원이 필요하다”며 “점진적으로 민간 운영기관, 지역 ICT 기업, 농가를 중심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