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23:20 (월)
압타바이오, 혈액암 치료제 'Apta-16' 특허 취득
압타바이오, 혈액암 치료제 'Apta-16' 특허 취득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0.04.02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항암치료제 및 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업체 압타바이오는 혈액암 치료제 'Apta-16'가 특허를 취득했다고 2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Apta-16’은 회사의 원천기술인 Apta-DC를 기반으로 발전시킨 혈액암 치료제로 개발 초기 단계였던 2016년에 삼진제약을 대상으로 기술이전(라이선스아웃)을 완료했다.

Apta-16은 압타바이오의 원천기술인 Apta-DC를 기반으로 발전시킨 혈액암 치료제다. 개발 초기인 2016년 삼진제약을 대상으로 기술이전을 완료했다. 이번 특허는 공동연구를 통해 이룬 성과로 양사가 공동 특허권자로 등록됐다.

회사 측은 ‘Apta-16’이 작년 전임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했으며, 올해 임상 1/2상 진입을 목표로 회사는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특허 기술은 ‘압타머-약물융합체’이며 혈액암 치료에서 우수한 효과를 보였으며, 혈액암 1차 치료제에서 효과가 미비한 경우나 1차 치료제 내성 발현의 경우에도 치료 효과가 우수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압타바이오의 ‘Apta-DC’ 플랫폼은 세계 최초 압타머-약물융합체 기술이며 난치성 항암치료제 개발이 타깃이다.

2009년 회사 설립 때부터 연구에 착수하여 현재 국내 뿐 아니라, 미국, 유럽, 일본 등에 특허를 등록했다.

압타바이오 관계자는 "Apta-DC를 기반으로 혈액암, 췌장암, 간암의 3가지 파이프라인을 보유 중"이라며 "향후 다른 난치성 항암제 파이프라인도 확대‧개발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