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20:00 (목)
삼화페인트, 복합질감 PCM 컬러강판 제조방법 특허 취득
삼화페인트, 복합질감 PCM 컬러강판 제조방법 특허 취득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03.17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삼화페인트공업(주)(대표이사 사장 오진수)은 17일 복합질감을 나타내는 PCM 컬러강판 및 이의 제조방법(PCM color steel sheet with Multi-texture surface and method for manufacturing the same) 국내 특허를 취득하고 공시했다.

이번 발명은 프리코팅인 PCM(Pre-coated Metal) 컬러강판에 관한 것이다. 금속도장은 가공 후 도장하는 포스트코팅과 가공 전 도장하는 프리코팅 방식이 있다.

컬러강판은 다양한 색상과 무늬를 포함하기 때문에 건축용 자재뿐만 아니라 가전, 전열기기, 사무기기는 물론 자동차에도 적용되고 있다.

업계는 향후 금속용 도료 산업에 있어서 전착 도료, 분체 도료와 함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삼화페인트공업의 발명의 핵심은 패턴(무늬)이 인쇄된 잉크층과 투명층간 상호반응에 의해 투명층 주름형성을 조정할 수 있는 잉크 및 도료조성물과 이를 이용한 PCM 컬러강판 제조방법의 개발이다.

종래에는 표면에 입체적 질감이 있는 컬러강판을 만들기 위해 상도(上塗)에 실리카·아크릴 비즈, 아민계 첨가제를 넣어 주름을 형성시키는 방법이 사용됐다.

최근에는 아민계 첨가제로 주름을 만드는 데서 나아가 상도층을 코팅할 때 무늬가 조각된 코팅롤을 사용해 상도층 도막 두께를 선택적으로 조절함으로써 주름형성 정도에 따라 더욱 복합적인 질감을 구현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이러한 방법은 두께차이에 따라 표면 내구성이 고르지 않고 도막두께 조절이 어려워 무늬 선택에 한계가 있어왔다.

회사 측은 “이번 방식으로 제조한 컬러강판은 더욱 정밀하게 입체적인 질감을 표현하고 장식성이 돋보인다”며 “투명층 두께 차이가 적어 균일한 내구성도 갖췄으며 투명층 도장시 무늬가 있는 코팅롤을 추가 설치할 필요가 없어 공정도 단순하고 경제적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