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20:00 (목)
‘영어로 된 물품 명칭‘ 디자인 출원 가능
‘영어로 된 물품 명칭‘ 디자인 출원 가능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0.03.02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영어로 된 물품 명칭에 대한 디자인 출원이 가능해졌다. 또한 저명한 상표·디자인의 일부를 변경한 출원에 대한 심사를 강화한다.

특허청은 이를 주 내용으로 하는 디자인심사기준을 마련해 지난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2일 특허청(청장 박원주)에 따르면, 디지털·멀티미디어 기술 발달과 함께 새롭게 등장하는 영어 물품 명칭이 인정된다.

현재 우리말로 보통명칭화 되지 아니한 외국문자를 물품의 명칭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앞으로는 영어만으로 구성된 단어라도 관련 디자인 업계에서 통상적으로 사용되는 경우에는 정당한 물품의 명칭으로 인정된다. 이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신규 물품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제적 기준과 거래실정에 부합하기 위한 조치다.

또한 출원디자인에서 동일한 문양이나 패턴의 1.5회 이상 반복 및 반복상태에 대한 디자인 설명제출을 요구하고 있는 반복디자인 등록요건을, 단위모양이 1회만 도시됐다 하더라도‘디자인의 설명’을 통해 디자인을 명확히 특정할 수 있는 경우에는 등록될 수 있도록 해 거절이유 해소로 신속한 디자인 등록이 가능하게 됐다.

특허청 문삼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이번 디자인심사기준은 출원인의 편의 제고와 디자인권 보호 강화에 중점을 두고 추진했다”고 밝히며 “향후에도 국제적 기준을 적극 반영하고 출원인의 불편을 완화시켜 사무관디자인권을 쉽고 빠르게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